“배달은 잘못 갔지만…” 기사에게 통크게 치킨을 선물한 사연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6일

이삿날 무심코 옛날 주소로 치킨을 주문했다가 뜻하지 않게 배달기사에게 푸짐한 점심을 대접하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사온 지 얼마 안됐을 때 했던 바보같은 짓’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이사온 집에서 가구 정리를 끝낸 후 배가 고파서 배달 어플을 이용해 치킨을 시켰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픽사베이

A씨는 “주문한 지 30분 후 배달 기사님께 전화가 왔다. 벨을 아무리 눌러도 응답이 없다는 기사님의 말에 현관문을 열었으나 아무도 없었다”라고 전했다.

의아함도 잠시, 배달기사가 읊어준 주소지를 들은 A씨는 순간 멍해졌다. 그 주소지는 이사가기 전에 살았던 오피스텔의 주소였던 것. 이사온 지 얼마 안 된 A씨는 습관적으로 어플에 등록된 예전 주소지로 치킨을 주문한 것이었다.

대전에서 경기도로 이사를 왔다고 밝힌 A씨는 순간 당황했지만, 자신처럼 많이 당황스러웠을 배달 기사에게 치킨을 선물했다.

픽사베이

A씨는 “나 때문에 헛걸음 하신 기사님께 치킨을 드렸다. 음식값을 보내주신다고 하셨으나, 내가 실수해서 이렇게 됐으니 기사님 제안을 거절했다”고 말하면서도 “생각난 김에 어플 주소지부터 후딱 바꿔야겠다”고 씁쓸해 했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배달 아저씨도 친절하고 글쓴이도 진짜 착하네”, “자기가 잘못해놓고 난리치는 사람들 많은데 글쓴이는 착하다”, “나도 이런 적 있음ㅋㅋㅋㅋㅋㅋ”라는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픽사베이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