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이 앞으로 ‘깜깜이 감염’ 표현 쓰지 않겠다고 밝힌 이유

이서현
2020년 9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3일

방역당국이 앞으로 ‘깜깜이 감염’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감염 원인이나 경로 파악이 어려운 경우 종종 ‘깜깜이 감염’이나 ‘깜깜이 환자’라는 표현을 썼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코로나19 브리핑에서도 이 단어가 나왔다.

연합뉴스

이날 방역당국은 최근 ‘깜깜이 환자’ 비중이 점점 늘어나는 것에 대한 의미와 대응책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런데 이 질문을 소개하기 전, 방역당국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하던 ‘깜깜이 환자’라는 표현을 쓰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각장애인분들께서 불편한 마음을 표현하시면서 개선을 요청해오셨습니다. 저희도 그런 표현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국민들 의견을 받아서 그 표현은 사용하지 않고자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깜깜이’이라는 단어를 ‘감염경로 불명’이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환자’로 대체할 예정이다.

유튜브 화면 캡처

‘깜깜이’이라는 표현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어떤 사실에 대해 전혀 모르고 하는 행위나 그런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사용됐다.

언론에서도 자주 사용되는 말이지만 시각장애를 비하하는 차별적 표현이라며 다른 용어로 대체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