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도 못 먹었다” 새벽에 걸려온 민원인 호소에 사비로 라면과 쌀 배달시킨 공무원

이서현
2020년 10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7일

전화로 생활고를 호소하는 민원인의 사정을 귀담아듣고 온정을 베푼 공무원이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은 경기도청 세정과 세무관리팀 전종훈 주무관이다.

전 주무관은 지난달 20일 새벽 2시쯤 도청에서 당직 근무를 하던 중이었다.

그때 40대 남성 A씨의 민원전화를 받았다.

경기도청 | 연합뉴스

A씨는 “뇌 질환을 앓고 있어 3개월마다 검사를 받는데 검사비가 180만 원이나 한다”고 말했다.

한참 이야기를 하던 중 “최근에는 일자리를 잃어 생활에 어려움이 많다”라며 “식사도 못 했다”고 덧붙였다.

그 말에 전 주무관은 A씨에게 집 주소를 물었지만 상대방은 주소를 알려주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전 주무관은 도청에서 관리하는 ‘민원 목록’에서 A씨 주소를 찾았고, 당장 쌀 5㎏과 라면 한 상자를 그의 집으로 배달시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받은 A씨는 이틀 후 전 주무관을 직접 찾아와 고마움을 전했다고 한다.

전 주무관의 선행은 A씨가 직접 국민신문고에 제보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전 주무관은 “어린 시절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아 정부의 도움을 받은 적 있다. 당시 생각이 나 조금이라도 도울 수 있다면 돕자고 생각했다”며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니고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