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톱 깎기 싫어 ‘나라 잃은 표정’ 짓다 발연기로 쓰러지는 댕댕이 (영상)

이서현 기자
2019년 10월 23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3일

한 댕댕이에게 공포의 발톱 깎는 시간이 다가왔다.

집사에 한 발을 잡힌 댕댕이는 허공을 가만히 응시했다.

instagram ‘aashin_khosla’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을 직감한 듯 녀석은 잠시 후 눈을 지그시 감으며 마음을 다잡는 듯 보였다.

instagram ‘aashin_khosla’

하지만 집사가 든 발톱깍이가 다가오자 억눌렀던 공포감이 다시 스멀스멀 올라온 걸까.

댕댕이는 마지막 반항으로 집사에게 잡힌 발에 힘을 주며 빼내려 했다.

그러나 무표정한 표정의 집사는 녀석이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도 쓰지 않는다.

안 되겠다 싶었는지 녀석이 슬슬 시동을 건다.

instagram ‘aashin_khosla’

차마 잡힌 발 쪽을 쳐다도 보지 못하고 허공에 시선을 둔 채 고개를 천천히 돌리던 녀석.

그대로 뒷다리는 들고 앞다리는 쭉 내밀며 미끄러지듯 넘어졌다. 최대한 아프지 않게.

instagram ‘aashin_khosla’

오죽하면 그럴까 싶으면서도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댕댕이의 발연기(?)는 보는 이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집사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이 댕댕이 영상은 온라인미디어 나인개그에 소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한편 실내에서 사는 강아지는 발톱이 닳지 않아 관리가 필요하다.

사람과 달리 발톱에 혈관과 신경이 있어 예민하다 보니 발톱을 깎는데 공포감을 느끼는 강아지가 많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No more nail clipper😨#tiktok #trending #nailclippers @indiatiktok @tiktok

Aashin(@aashin_khosla)님의 공유 게시물님,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