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나선 트럼프 캠프 “조지아주 ‘사망자 투표’ 증거 확보”

잭 필립스
2020년 11월 12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2일

“사망자 명의 가져다가 투표…고인에 대한 사기행위”
“최대 선거구에선 공화당 참관인 내보내고 몰래 개표”
선거 운영위원도 인정 “주 참관인은 자리에 있었다”

트럼프 대선 캠프가 조지아주를 상대로 한 ‘유권자 사기’ 공세를 높여가고 있다. “증거가 있다”며 주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11일(현지 시각) 트럼프 캠프는 조지아에서 이미 사망한 시민들이 유권자 등록 명단에 오르거나, 이번 대선 때 투표한 것으로 기록된 사례를 제시했다. 이는 전체의 일부다.

애틀랜타 교외 지역에 사는 드보라 진 크리스티안센(Deborah Jean Christiansen)은 지난 2019년 5월 사망했지만, 지난달 5일 누군가에 의해 유권자 등록 명단에 있었다(현지 신문 부고 기사).

미국에서는 선거인 명부에 있더라도 선거를 하려면 선거일 15일 전까지 ‘유권자 등록 명단’에 등록해야 투표를 할 수 있다.

이 명단에는 14년 전에 사망한 제임스 블라록(James Blalock)도 등록돼 있었다. 누군가 고의로 접수서류를 신청해 우편으로 제출하거나 온라인 신청하지 않으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2003년 사망한 린다 캐슬러 역시 투표를 한 것으로 기록이 남았다. 10여 년 전에 사망한 사람의 투표는 부재자-우편투표가 대규모로 진행된 상황에서만 가능한 일이다.

트럼프 캠프는 이를 “유권자 사기가 일어난 증거”라며 사망한 상태에서 누군가에 의해 ‘투표당한’ 이들은 사기 피해자이며 재판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합법적인 유권자들은 불법적인 투표로 인해 자신들의 투표행위가 무의미한 일이 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아 주 국무장관 브래드 라팬스퍼거는 이와 관련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라팬스퍼거 장관은 이날 500만표를 전면 수개표로 재검표하겠다며 오는 20일까지 개표작업을 마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캠프는 대선 전부터 대규모 우편투표로 인한 유권자 사기 우려를 제기했으며, 대선 이후에는 민주당 바이든 후보 쪽에 유리한 방식의 부정행위가 광범위하게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지역 공화당 측은 조지아 최대 인구 밀집 지역인 풀턴 카운티(한국의 행정단위 ‘군’에 해당) 선거 당국이 언론과 공화당 참관인을 돌려보낸 뒤 몰래 새벽까지 개표작업을 했다고 항의했다.

풀턴 카운티 선거 운영위원인 리처드 배런은 당국이 개표 종료 시각을 저녁 10시 30분으로 공지한 후 참관인들이 떠나자 새벽까지 작업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배런 위원은 “5명만 남아서 작업했고 주 정부 참관인도 자리에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