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오늘(21일)부로 서울에 있는 신천지교회 전면 폐쇄”

윤승화
2020년 2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1일

서울시가 오늘부로 서울 소재 신천지교회를 전면 폐쇄했다.

21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열어 서울 소재 신천지예수교회를 이날부터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밀접 접촉 공간인 신천지 교회 예배나 집회에 특단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오늘부로 서울 소재 신천지교회를 폐쇄하겠다”고 설명했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 법률에 근거한 해당 방침에 따라 21일인 오늘부터 서울 영등포구, 서대문구, 노원구, 강서구에서 운영 중인 신천지교회 시설은 폐쇄조치에 들어가 출입이 제한된다.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은 또 “신천지교회에서는 자체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발표했으나 서울시에서 방역과 소독을 직접 실시하겠다”고 명확히 했다.

이어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신도나 접촉한 분들은 120, 1339에 자진 신고해주기 바란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명단을 파악해 전수조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는 일시 폐쇄조치다.

박원순 시장은 신천지교회와 관련 “추후 안전이 확인되고 나면 정상적으로 예배 및 교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니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규정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의 집회를 당분간 금지하기로 했다.

박원순 시장은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 운집이 많은 광장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밖에 노인복지관과 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3,467곳도 지역사회 감염의 안전이 확실해질 때까지 임시 휴관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서울시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시민분들께서는 정부와 서울시를 믿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