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유언 같은 말 남기고 나갔다”

윤승화
2020년 7월 9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서울시 또한 이날 박원순 시장이 출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2개 중대를 투입해 박원순 시장을 수색 중이다. 서울 성북동 부근에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았다고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