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이 ‘4만 5천명’이 보는 앞에서 아내 신은정에게 ‘공개 프러포즈’한 진짜 이유

이현주
2020년 8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1일

배우 박성웅이 아내 신은정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다.

두 사람은 MBC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통해 인연을 맺은 후 비밀 연애를 한 바 있다.

박성웅은 신은정에게 두 번의 프러포즈를 했다고 고백했다.

MBC ‘태왕사신기’ 제공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성웅은 신은정에게 두 번의 프러포즈를 했다고 고백했다.

첫 번째 프러포즈는 남한강이 보이는 탄금대에서 했다.

함께 경치를 바라보다 박성웅은 신은정에게 백허그를 하면서 “너 내거 할래?”라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SBS

하지만 신은정이 대답이 없어 무안했는데, 다음날 승락을 받았다고 한다.

이유를 들어보니 신은정이 “심장이 터질 것 같아서 그랬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박성웅은 두 번째 프러포즈를 일본 오사카 돔 구장에서 했다고 밝혔다.

SBS

두 사람은 ‘태왕사신기’ 홍보차 다른 배우들과 일본을 찾았다.

박성웅은 4만5000명의 팬들이 모인 자리에서 프러포즈를 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성웅은 “내 여자라고 말하고 싶었다”라고 말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SBS

박성웅은 “비밀연애 하고 있었지만 욘사마(배용준)와 (이)필립도 다 알고 있었다. 리허설 때 안 하던 걸 하니까 모두 놀라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아내가 이 남자와 결혼해도 되겠다 생각했다고 하더라”고 고백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

박성웅은 아내 신은정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 ‘미라클’ 제공

그는 “연기에서 허용 가능한 스킨십은 어디까지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저는 다 싫다”며 “아내가 한 번은 상대 배우랑 뽀뽀를 하는 거다. 아무 얘기도 없이 했다. 방송을 보고 ‘뭐야 지금?’이라고 물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박성웅과 신은정은 지난 2008년 10월 18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