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퍼뜨리면 사형” 우한 폐렴 확산 막기 위해 중국 정부가 내놓은 대책

김연진
2020년 2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창궐하면서 중국 내 사망자가 5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이틀 연속 1일 사망자는 60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 속에서,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을까. 지난 5일 SBS 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2만 4천명을 넘어섰다. 이 추세라면 오는 7일에는 확진자가 3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중국 지방 정부들은 외지를 다녀온 사람들에게 무조건 1주일에서 2주일까지 자가 격리를 하도록 조치했다.

외출을 제한하는 ‘봉쇄령’을 내린 도시도 점차 늘고 있다.

상황이 심각하다 보니, 중국에서는 “바이러스를 일부러 퍼뜨리면 최고 사형에 처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중국 푸젠성에서는 우한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이, 이 사실을 숨기고 여러 차례 연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에 4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자가 격리된 사례가 발생했다.

엘리베이터 버튼에 일부러 침을 바르는 남성 / 베이징TV

이런 일들이 계속해서 벌어지자, 중국 헤이룽장성 법원은 “고의로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람을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염병을 전파해서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하면 10년 이상 징역 또는 사형에 처한다’는 내용이 중국 형법 115조에 명시돼 있다.

그런데도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이지 않아 중국 정부는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