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재확산에도 끄떡없는 ‘방역 모범국’ 대만의 코로나19 종식 비결

김연진
2020년 8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8일

코로나19 확산 초기,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며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눈앞에 둔 나라가 있다.

바로 대만이다.

대만은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487명이다. 사망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6월께는 8주 연속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당시 대만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443명(사망 7명)이었다.

놀라운 방역 성과를 보여준 대만은 뉴질랜드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방역 국가’로 꼽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후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확진자 수는 한 자릿수에 머물면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이렇게 대만이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한 이유는 크게 2가지로 볼 수 있다.

우선,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소위 말하는 ‘방역 골든 타임’을 지켜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한 것이다.

또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자에게 무거운 처벌을 내렸다. 대만 당국은 코로나19 검사 비용, 자가격리 비용 등을 모두 지원한다.

연합뉴스

다만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는 사람에 대한 처벌 수위도 매우 높다. 자가격리를 위반하면 최대 100만 대만달러(한화 약 4040만원)의 벌금에 처해진다. 여기에는 외국인도 예외는 없었다.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되자, 대만은 다시 검역을 강화하고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리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