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연구소 유출설’ 은폐 정황 밝혀져…공화당 의원들 해명 요구 [팩트매터]
2022년 04월 22일 팩트 매터

안녕하십니까!

굉장한 조사 결과에 앞서 오늘 오전에 ‘EPOCH TV’에 게시한 저와 라이언 콜 박사와의 독점 인터뷰를 소개드립니다.

저희는 여러 가지 주제에 대해 얘기를 나눴는데 mRNA 백신에 들어있는 합성 유사 우라딘이 백신 접종 이후 수개월 동안 체내에서스파이크 단백질의 생성을 유발한다고 합니다.

EPOCH TV에서 굉장한 인터뷰를 확인하실 수 있고요.

영상 하단의 상세설명란에 남겨놓은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제 조사 내용으로 들어가 봅시다.

우선, 여기 보시는 인물은 제시 블룸 박사입니다.

진화생물학자이자 바이러스학자입니다.

작년, 블룸 박사는 연구 논문을 쓰고 있었는데 COVID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되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리고 작년 6월, 수개월의 연구 끝에 블룸 박사는 논문의 동료 검토만을 남겨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때부터 황당한 사건들이 전개됩니다.

극도의 반대에 부딪혔고, 파우치 박사와 콜린스 박사를 비롯한 미국 과학계의 기득권자들로부터 노골적인 검열을 당하게 됩니다.

지금부터 일어난 일에 대한 배경설명을 드릴 텐데 우선 이야기에 등장할 네 명의 박사들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드리겠습니다.

첫째로 진화생물학자이며 이번 연구를 진행한 제시 블룸 박사가 있고, 다음으로는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의 소장으로 있는 파우치 박사가 있고, 그의 상관인 국립보건원장 프랜시스 콜린스 박사가 있고, 마지막으로 크리스천 앤더슨 박사가 있습니다.

스크립츠 연구소에서 면역학과 미생물학 교수로 재직한 인물입니다.

유출된 문서 1만여 건을 조사한 후 ‘Vanity Fair’의 저명한 탐사 전문기자 캐서린 에반은 COVID의 유래를 둘러싼 공식 내러티브에 의문을 제기한 블룸 박사 같은 과학자들에게 일어난 일들에 대한 자료를 종합했습니다.

그녀의 탐사보도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이하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