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트럼프에 정보 브리핑…사전 심사 후 결정”

한동훈
2021년 2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5일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정보 보고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서 정보 보고 요구가 들어오면, 이를 사전 심사한 후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미 백악관은 역대 대통령에 대해 예우 차원에서 정보기관 보고를 관행적으로 허용해왔다. 후임 대통령이 정보 보고를 결정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이번 백악관 발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정보 보고를 내용에 따라 일부만 허용하겠다는 의미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전부터 비슷한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바이든이 취임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공하던 정보기관 보고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CNN은 이날 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정보기관의 보고에 불신감을 나타냈으며 특히 러시아의 위협을 보고할 때 거부감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그러나 보도의 근거를 정확히 제시하지는 않았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정보국장은 오히려 미국 정보기관들이 상대적으로 러시아의 위협을 강조하고 중국의 위협은 과소평가했다고 지적했다.

존 랫클리프 전 국가정보국장은 지난달 7일 의회에 보낸 3쪽 분량의 서한에서 “중화인민공화국(중공)은 2020년 미 연방 선거에 개입하려 노력했다”면서 미 정보공동체(IC)의 배리 줄라우프 분석 감찰관의 보고서를 인용했다.

줄라우프 감찰관은 보고서에서 미 정보기관 분석가들이 러시아와 중국에 대해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았다며 정보의 정치화를 일부 시인했다.

미국 정보기관들이 러시아가 선거에 개입했다고 평가한 반면, 중국에 대해서는 같은 평가를 내리는 데 주저했다는 것이다.

랫클리프 전 국장은 지난달 3일 CBS와 인터뷰에서” 중국은 오늘날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