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집집마다 방문해 코로나 백신 접종 권고할 것”

이은주
2021년 7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7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집마다 방문해 백신 접종을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가운데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

미 정부가 ‘독립기념일까지 성인 인구 70%에 최소 1회 백신 접종’이라는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자 내놓은 후속 조치다.

아직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이들을 돕기 위해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방문 서비스는 대규모 예방접종센터가 단계적으로 철수함에 따라 지역사회봉사 프로그램 차원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방재난관리청(FEMA) 등 기관들로 구성된 팀이 배치된다.   

아울러 백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병원, 약국 등 의료 기관에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하고 스포츠 경기, 교회 등지에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이동식 클리닉도 활용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부가 백신 접종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백신 접종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백신 접종을 꺼리는 젊은이들이 델타 변이에 감염될 가능성이 더 높다면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다수가 미접종자임을 강조했다. 

또한 이런 상황이 젊은이들의 백신 접종을 고려하도록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방문 전략에 대해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미국인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기 위한 지역사회의 방문 지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백신 접종 비율이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방문 권고에 나설 예정이며 백신 미접종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며 정부도 세부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계획은 백악관이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전체 성인 인구의 70%에게 최소 1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힌다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자 내놓은 대응 방안의 일환이다.  

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67% 이상이 최소 1회 백신을 맞았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목표치에 3% 포인트 못 미친 것이다. 백신 완전 접종자는 1억5천7백만 명이었다.

이에 사키 대변인은 모든 이들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고 해서 포기하지는 않는다며 계속해서 백신 접종 비율을 높이기 위한 좋은 방법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는 델타 변이가 미 전역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CDC가 남동부와 중서부에 백신 접종률이 30%도 안 되는 카운티가 1000개 이상이라고 밝힌 와중에 나왔다. 

코로나19는 중공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이다. 에포크타임스는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백악관에 논평을 요청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