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대규모 원유 수송시설 신축 슬그머니 승인

카타벨라 로버츠
2022년 11월 28일 오후 1:10 업데이트: 2022년 11월 28일 오후 1:10

미국 정부가 대규모 원유터미널 신규 건설사업을 승인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창하는 ‘기후위기’ 대응과는 모순되는 행보다.

교통부 산하 연방 해운청은 최근 천연가스 및 원유 파이프라인 기업 ‘엔터프라이즈 프로덕트’가 추진하는 해상 석유수출 터미널(SPOT) 건설 및 운영사업을 허가했다.

이 원유터미널은 텍사스주 프리포트 연안에 저장용량 480만 배럴, 수출능력은 하루 200만 배럴 규모로 건설된다. 휴스턴에 원유터미널이 있는데도 추가 확장을 승인한 것이다.

해운청은 원유터미널 신축 및 운영으로 향후 30년간 62개의 평생 일자리와 1400개의 임시 일자리 창출을 전망하면서 “고용·경제성장·에너지인프라·안보 등 국익과 다른 정책 목표들에 부합한다”며 건설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원유터미널은 대형 원유 운반선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장기 적재를 지원하는 시설이며 선박 간 충돌 위험을 낮추고 석유 운송비를 절감하게 한다.

미국 텍사스의 크루드 오일 시추 현장. 2019.11.22 | Angus Mordant/Reuters/연합뉴스

이번 건설계획안은 앞서 지난달 연방 환경보호청에서도 승인이 떨어졌다. 환경보호청은 사업 승인을 발표하며 “지역사회 보호를 위해 환경보호와 기후변화에 대한 고려를 (사업자 측에) 더욱 강조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기후 환경 운동가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부 환경 운동가들 사이에서는 “위선”이라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텍사스 트리뷴은 “바이든 대통령은 재임 기간 기후변화 대응과 청정에너지 인센티브 등을 우선시해오지 않았냐”는 목소리를 전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 역시 즉각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그린피스는 “새로 건설될 원유터미널은 매년 3억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켜 텍사스의 공기와 물을 오염시키고 주민들의 건강에 심각한 문제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린피스는 또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기후변화회의에서 전 세계를 향해 연설한 직후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 폭탄’을 승인한 것은 그야말로 역대급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1.11.2 | Evan Vucci/POOL/Getty Images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50% 줄이겠다고 공언하며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주도해왔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열린 제27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서도 “미국은 탄소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지난 2005년 대비 50~52%를 감축하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런 목표를 거듭 확인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당시 이뤄진 미국의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사과하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행동을 촉구하기도 했다.

환경단체인 어스웍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러한 이중성을 꼬집었다. 단체는 비난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환경 보호와 기후 변화 대응을 주도하면서 동시에 화석 연료 기업들에 화석 연료 채굴을 허용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에포크타임스는 교통부에 관련 논평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