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19 기원 재조사 지시…“보고서 전면 공개할 것”

2021년 5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2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각)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기원에 관한 정보당국 조사 보고서가 나오면 숨김없이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합동기지에서 기자들에게 ‘코로나19 기원 보고서 전체를 공개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재조사에서 무엇이 밝혀지리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모른다”며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앞서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90일 이내에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의 기원에 관한 ‘두 가지 합리적 상황’에 대해 더욱 자세하게 조사한 뒤 보고서를 제출해 줄 것을 정보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두 가지 합리적 상황은 동물 숙주를 통한 감염, 실험실 유출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까지 미 정보공동체(IC)는 두 가지 가능성을 종합 분석했지만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며 “정보기관 중 2곳은 동물감염설, 1곳은 실험실 유출설 쪽으로 기울었다”고 설명했다. 정보공동체는 미 18개 정보기관의 연합 기구다.

이어 “모든 정보기관의 각 가능성에 확신은 낮거나 중간 정도 수준이다. 하지만, 대다수 정보기관은 어느 쪽이 더 가능성이 있을지 평가하기에 충분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추가 조사의 필요성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각 정보기관에 정보 수집·분석을 통해 우리가 명확한 결론에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미 주요매체들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중공 바이러스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주장에 대해 ‘음모론’으로 일축해왔으나, 최근 들어 실험실 유출설 가능성을 인정하는 보도를 내기 시작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중공 바이러스 기원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상황과 맞물린다. 뉴욕타임스나 CNN 등 미 주요 매체는 같은 사안에 대해서 민주당이나 바이든 행정부와 같은 의견을 나타내는 경향을 보여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이날 성명에서 미국 정부가 중공 바이러스 기원 재조사에 범정부적 노력을 기울일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미 국가표준실험실(NRL) 등 정부기관에도 조사 협조를 당부하고, 정보당국에는 조사에 중국을 상대로 한 질의를 포함하고, 진척 상황을 의회에 보고하도록 했다.

실험실 유출설에 대해서는 미 보건당국도 열린 태도를 보이고 있다. 로셸 월런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19일 의회 청문회에서 “실험실 유출은 ‘당연히 하나의 가능성’”이라고 언급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단은 중국 현장 조사 후 발표한 1단계 보고서에서 동물 감염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하고 실험실 유출 가능성을 가장 낮게 평가했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완전한 조사를 기반으로 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중국 정부가 개입해 조사에 어려움이 컸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미 백악관은 “중국은 완전하고 투명한 국제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며 “350만 명의 사망자를 초래한 바이러스 기원이 자연인지 실험실인지 확정하기 위한 전면적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고문인 앤디 슬라비트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답이 무엇이든 이 사안은 명확히 조사해야 한다”며 “우리는 중국이 완전히 투명한 과정을 제공하고, WTO가 이 문제에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4일 “미국은 팬데믹 기원 조사는 전문가에게 맡겨야 하며 외부 개입을 받거나 정치화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세계가 지지해주길 바란다”며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개입을 우회 비판했다.

사키 대변인은 “1단계 조사에서 WTO는 데이터를 얻지 못했고,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WTO가 더욱 투명하고 독립적인 2단계 조사에 착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기원에 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 18개 정보기관은 관련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워싱턴 주재 중화인민공화국(중공) 대사관 역시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한동훈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