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 긴장 풀 때 아니다…변이로 감염 늘 수도”

2021년 2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7일

겨울폭풍 강타 텍사스서 복구 상황·백신 보급 점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긴장을 풀 때가 아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말라고 촉구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겨울 폭풍으로 혹독한 한파 피해를 겪은 텍사스주 휴스턴을 방문해 백신 접종 센터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정부가 미 전역의 대규모 백신 접종 시설을 늘리고 백신 보급을 확대해 지난 5주 동안 미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많은 접종을 했다면서 “대단한 진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새로운 변이들이 출현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사례와 입원이 다시 증가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따를 것을 당부했다.

그는 “우리는 계속 손을 씻어야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하고, 제발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그렇게 하는 것은 “애국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또 일각의 백신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관련해선 “약속한다.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 소속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 상원의원과 만났다면서 많은 부분에서 의견이 다르지만 “함께 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며 “그중 하나는 백신 접종을 가속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민주당원이나 공화당원에게 접종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는 미국인에게 접종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한파 피해 현장을 찾아 전력, 수도 등의 복구 상황을 파악하고 백신 보급 상황을 점검했다.

또 텍사스주 18개 카운티의 110만 명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미국에서 가장 큰 ‘푸드 뱅크’인 휴스턴 푸드 뱅크에서 지원 현황도 살펴봤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