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카불 테러에 IS 상대로 군사적 보복 선언

자카리 스티버
2021년 8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2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에 대해 “보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우린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끝까지 추적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내 지휘에 따라 모든 수단을 동원해 우리의 이익과 국민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폭탄 테러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밝혀졌다.  

IS는 자살 폭탄 테러범이 탈레반 검문소와 미국 보안 요원을 통과했다면서, 자신들이 이번 공격의 배후임을 인정했다. 

IS는 성명에서 “테러범이 미군과 통역자 등 미국에 협력한 아프간인들이 모여있는 장소로 다가갔고, 그는 자신의 폭발물 벨트를 폭파했다”고 했다. 

미군이 모여있는 카불 공항 동쪽 관문 5m 이내로 진입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미 당국은 이번 테러로 미군 12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수십 명의 아프간인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Epoch Times Photo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국제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현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 Wali Sabawoon/AP Photo/ 연합
Epoch Times Photo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테러로 사람들이 부상자를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 Reuters TV/1TV via Reuters/ 연합

바이든 대통령은 군 지도부에 IS의 지도부와 시설 등을 타격할 작전 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우리가 선택한 방식으로 우리가 선택한 시기와 장소에서 무력과 정확성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또 “IS 테러리스트들은 이기지 못할 것이다. 미국은 겁먹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카불 공항에서 폭발 테러가 발생한 지 7시간 만에 이뤄졌다. 

일부 공화당 중진 의원들은 아프간 사태에 관한 책임을 물어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 자신의 아들 보 바이든을 잃은 경험과 결부 지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가족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가슴 한복판 블랙홀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일 것”이라며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 후 미군은 탈레반과 협력해 대규모 대피 및 철군 작업을 진행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테러가 탈레반과 연관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테러에도 불구하고 오는 31일까지 대피 및 철군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미국인을 비롯해 사람들이 여전히 아프간을 탈출하는 데 도움이 필요하다면서도 “군 당국은 그렇게 (시한 내 철군을) 해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그 말이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