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친중신문에 기고 “기후변화 문제 중국과 협력”

하석원
2020년 10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7일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후보가 자신이 당선되면 보건의료와 기후변화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같은 내용은 미국에서 발행되는 친중성향 중국어 매체 ‘월드저널’에 게재됐다. 이 신문은 미국의 중국계 이민자들 사이에 가장 많은 발행부수를 보유한 신문이다.

대선을 불과 열흘 앞둔 시점에서 중국계 표심 끌어안기 행보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각) 월드저널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날 ’우리 가정의 더 번영하는 미래를 위해’(More Prosperous Future For Our Families)라는 제목의 서한을 월드저널에 보냈다.

이 서한에서 바이든 후보는 “미국의 경쟁력을 높이고 강점을 살리며 세계 동맹국들과 리더십을 새롭게 하는 데 대(對)중국 접근법에 초점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아시아계가 미국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든 이들의 아메리칸 드림을 위해 일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보건의료와 기후변화 등 분야에서 미국에 이익이 된다면 중국과 협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은 미국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회가 열린 날이었다. 토론회에서 바이든 후보는 월드 저널에 보낸 서한의 내용과 비슷한 공약을 내놨다.

그는 “파리기후협정에 재가입해 중국이 협약을 이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대만의 유대관계 강화 방침도 밝혔다.

기후변화, 바이든 VS 트럼프

기후변화에 대해 바이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다르게 접근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6월 ‘파리기후협정’을 공식 탈퇴하고, 녹색기후기금(GCF) 분담금을 내지 않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정이 지구 온난화를 막자는 원 취지와 달리 미국의 일자리를 외국으로 옮기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환경보호 효과에도 의문을 나타내며 “협정에 따라, 중국은 앞으로 13년 동안 탄소 배출량을 늘릴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은 13년 동안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했다.

파리기후협정은 중국에 2030년까지 제한없이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현재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인 중국은 2030년 이후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미국이 낸 자금을 통해 재정 혜택을 볼 수 있다.

미국 의회조사국(CRS)의 지난해 10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녹색기후기금에 30억 달러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오바마 행정부 때 지원한 10억 달러를 포함해 지금까지 총 27억 달러를 냈다.

녹색기후기금은 개발도상국의 탄소 저감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는 국제기구다. 파리협약의 모금 수단으로 활용된다.

197개 회원국 가운데 43개국이 초기 분담금 목표액인 100억 달러를 모으기로 한 상태인데, 미국의 분담금이 전체의 30%로 가장 많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분담금이 지나치다는 이유로 협약을 탈퇴했다.

협약의 법적 구속력이 없고, 회원국마다 할당된 온실가스 배출감소량과 분담금이 다르다는 점도 미국의 협약 탈퇴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편, 바이든 선거 캠프는 이번 서한과 기고문에 관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