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하면 첫 열흘은…”인종 문제, 기후 위기에 우선”

한동훈
2021년 1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8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하면…” 인종 차별·기후 위기 최우선 과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취임 후 첫 열흘간 인종 차별과 기후 문제 대응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는 16일(현지시각) 언론사에 보낸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그로 인한 경제 위기, 기후 위기, 인종 차별 위기 등 네 가지 복합 중첩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클레인 내정자는 “이 모든 위기는 긴급한 조치를 요구한다”며 “대담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그 이면에 근거를 갖춘 법적 이론이 있다”고 말했다. 과감하지만 법률에 근거를 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어서 그는 “바이든은 취임 첫 주 동안 형평성을 증진하고 유색인종과 그 밖의 소외된 지역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중요한 초기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바이든은 과학적 요구에 따라 기후 위기라는 긴급 상황을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주 바이든은 취임 후 의회에 입법을 요구할 법안 우선순위를 소개한 바 있다.

바이든은 현행 연방 최저임금 7.25달러를 두 배인 15달러로 상향하는 최저임금 인상안을 공약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기업들의 임금 부담이 늘면서 일자리 130만 개가 사라질 것으로 의회는 예상했다.

또한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해온 이민정책을 전부 뒤엎는 이민법안 제정을 의회에 요구하고, 몇 주 안에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을 퇴치하기 위한 법안도 상정할 예정이다.

취임 첫날 10여 건이 넘는 행정조치도 단행한다. 바이든은 취임식 날 연방 학자금 대출금 상환을 유예하고,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하고, 미국에 테러 위협을 가하는 국가 국민을 대상으로 미국 입국을 제한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도 해제한다.

아울러 연방 시설을 이용하고 거주하는 주에서 다른 주로 이동할 때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민주당 우세 지역에서 실시하고 있는 세입자 퇴거와 주택 소유자의 압류를 막는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취임 이틀째에도 중공 바이러스 사태의 변화를 위해 기업, 학교의 안전한 재개를 위한 다양한 보호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는 앞으로 더 많은 정책 과제를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