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총파업’ 선언했지만…실상은 부분파업

정향선 인턴기자
2022년 12월 7일 오후 3:42 업데이트: 2022년 12월 7일 오후 4:12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산하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하기 위해 전국 동시 총파업을 선언했다. 하지만 주요 대형사업장 노조가 불참을 선언, ‘총파업’이란 말이 무색하게 됐다.

민노총, 6일 전국 총파업…현대중공업·현대제철 등 노조 불참

민노총은 지난 6일 오후 의왕 ICD(내륙컨테이너기지)를 포함 15개 지역에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선언했다. 민노총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두고 “비상식적인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탄압은 화물연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민노총을 표적으로 한 것”이라며 “투쟁으로 저지해야한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이날 전국 총파업 집회에 2만여 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참여 인원을 1만5600명으로 추산했다. 

현대중공업, 현대제철, 대우조선해양 등 대규모 노조는 총파업 불참을 선언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6일 새벽 밤샘 협상을 통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합의안 마련에 성공했고, 대우조선해양 조사도 같은 날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현대제철 노조는 임단협을 진행하면서 사측과 2주째 교섭 중이다.  

정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3조5천억원 손실…미참여자 신변보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아 피해를 본 화물차주를 위해 즉각 조치하고 신변 보호를 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장관은 이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철강, 정유, 석유화학 등 주요 산업 분야의 손실액이 3조5천억 원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한 뒤 현재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현황을 소개했다.

그는  “철강 분야 출하량은 평소의 50% 정도이며, 석유화학 분야의 수출 물량은 평소의 5%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기름이 동난 전국 주유소는 지난 5일 96개소에서 지난 6일 81개소로 줄었고, 시멘트 출하량은 평소의 90%까지 회복했으나, 건설 현장의 공정 지연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에 따르면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 발동 후 지난 6일까지 58%의 운송사(19개사) , 60%의 차주(492명)가 운송을 재개했고, 6%의 차주(48명)는 복귀 의사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