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정보위원장, 팔러 금지한 빅테크 기업 공갈혐의 수사 촉구

이은주
2021년 1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1일

미국 공화당 소속 하원 정보위원장이 소셜미디어 팔러(Paler)에 대한 빅테크 기업들의 공갈혐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데빈 누네스 하원의원은 10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에서 “이는 독점 금지, 시민 평등권, ‘공갈매수 및 부패조직 처벌법’(RICO법)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누네스 의원은 빅테크 기업뿐 아니라 일반 시민에 대한 공격을 계획한 모든 이들을 대상으로 공갈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일부 계정을 영구 금지하자, 이용자들이 팔러로 발길을 돌리면서 사이트 접속량이 급속히 늘었다. 

그러나 구글과 애플 등 주요 기술기업들은 폭력적인 콘텐츠를 규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팔러의 다운로드를 금지시켰다. 

이들은 각각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팔러를 삭제했고, 아마존도 뒤이어 팔러 서버를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마존은 팔러에 클라우드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팔러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 존 매츠는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법적 대응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누네스 의원은 이들 기업이 팔러를 파괴했기 때문에 더 이상 미국인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유롭고 열린 소셜미디어 기업이나 사이트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말도 안 된다”며 “법무부나 연방수사국(FBI)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이어 팔러를 퇴출한 빅테크 기업 최고경영자들이 “형사고발돼야 한다”면서 동료 의원들과 이와 관련해 논의해왔고 법적 대응에 대한 여러 가지 옵션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연방대법원에 개입을 촉구했다. 

법무부와 애플, 구글, 아마존은 누네스 의원의 발언에 대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즉각 답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