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그린 의원 “취임식 다음날 바이든 탄핵소추안 낼 것”

하석원
2021년 1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7일

미국 하원의원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선서를 하면 바로 그 다음날 권력 남용으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초선의원인 마조리 테일러 그린(조지아주) 의원은 14일(현지시각)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오는 21일, 조 바이든에 대한 탄핵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그가 부통령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사익을 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린 의원은 “바이든은 부통령 재임 당시 공권력을 남용했다”며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가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과 계약을 맺을 때까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대외원조 자금 10억 달러 집행을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이든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헌터의 전 사업 파트너 토니 보불린스키의 폭로 내용과 헌터의 노트북에서 발견된 자료들에 근거하고 있다.

보불린스키는 바이든 가족이 중국 에너지 회사들 및 중국 공산당과 금전적 거래를 주고받았다고 주장했다. 헌터의 노트북에서는 바이든 가족이 연루된 다양한 사건들에 대한 대량의 증거들이 들어 있었다.

그린 의원은 “공화당 유권자들의 (탄핵안에 대한) 엄청난 지지가 있고, 미국민들은 부패에 진절머리가 났다”며 의회에서 탄핵안 추진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린 의원은 “미국을 팔아치우려 하고, 아들의 급여를 위해 자신의 직위를 팔아먹는 사람을 우리나라와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자리에 임명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Rep. Marjorie Taylor Greene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이 지난 1월 1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하원 회의실 출입구 앞에 설치된 금속탐지기를 통과한 뒤 경찰의 수색을 받고 있다. | Chip Somodevilla/Getty Images

그린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안 가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녀는 “낸시 펠로시는 어제 행위를 통해 탄핵의 기준을 땅속으로 낮췄다. 그건 그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하게 된 첫날부터 벌인 4년 마녀사냥의 마지막 쇼였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죄가 없었지만, 그들은 두 번 탄핵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하원 민주당은 찬성 232, 반대 197의 표결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안을 가결했다. 공화당 의원 10명이 찬성표를 던진 탄핵소추안에서는 대통령이 지난 6일 미 국회의사당 습격 사건으로 이어진 반란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그린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평화롭고 애국적으로 의사당으로 행진하라고 말했지만 그들은 탄핵했다”면서 진짜로 폭력 선동한 이는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민주당은 이 나라에서 폭력을 선동한 죄를 지은 사람들이다. 그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난 1년간 수십억 달러의 재산피해와 인명피해를 초래한 폭력시위를 언급했다.

“그들은 안티파, BLM(블랙라이브즈매터)의 폭력, 지난 1년 동안 수십억 달러의 피해를 초래한 폭동을 지지하고, 도시를 불태우고 점거하고, 사람들의 사업과 생계를 망쳤으며 경찰시설을 점령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린 의원은 공화당 의원들이 당선된 데에는 트럼프 덕을 봤을 수 있다면서 그런데도 일부가 트럼프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졌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나타낸 뒤, “전국 공화당원들은 (배신자가 누구인지) 메모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