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플로리다 상원, ‘투표함 금지’ 선거법 개정안 통과 

이은주
2021년 3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이 거리투표함(드롭박스)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긴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플로리다주 상원위원회는 10일(현지시간) 찬성 4대 반대 2로 이번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등록 유권자에 한해 우편투표 용지를 제공하고, 가족이 유권자를 대신해 투표용지를 받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했다. 

또한 선거 때마다 우편투표를 사전 신청하고 전화로 우편투표를 신청할 시에는 유권자 신원 확인 요건을 추가하도록 했다. 

법안을 발의한 데니스 백슬리 상원의원(공화당)은 향후 선거를 보호하기 위해 선거법 일부를 개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법안이 통과된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문제가 생기기 전에 앞서 나가야 한다. 우리가 실패를 기다려야 하나”고 반문하며 법안 취지를 설명했다. 

백슬리 의원은 법안 통과 전날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도 “나는 단지 불상사를 겪지 않기 위해 투표 시점부터 개표될 때까지 일련의 증거를 유지하고 싶을 뿐”이라면서 “우편으로 보내거나 사무실(현장 투표소)로 가져오면 된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은 2020년 미 대선 이후 우편투표와 드롭박스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는 공화당 의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나왔다. 

또한 론 드산티드 플로리다 주지사가 우편투표 용지 수확(ballot harvesting)을 비판하며 일부 선거법 개정을 촉구한 가운데 나왔다.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편투표 확대가 선거 사기와 불법 투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민주당과 유권자 투표권리운동 단체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투표제도를 수리해선 안 된다면서 법안 개정 배후에 정치적 동기가 있다고 반박했다. 

플로리다주 여성 유권자연맹의 트리시 닐리 대변인은 이날 AP통신에 “특히 가장 큰 대선 이후에 우편투표 제도를 변경하려는 것은 유권자를 혼란에 빠뜨려 투표를 포기하게 하거나 투표를 힘들고 복잡하게 만들려는 의도가 아니라면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파스코 카운티의 한 선거 감독관 역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플로리다주에서는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약 480만 명의 유권자가 우편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전체 유권자 1100만 명 가운데 44%를 차지하는 수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