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텍사스 사회복지사 ‘투표 사기’로 기소…지적 장애인 67명 대리 우편투표

윤건우
2020년 11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미국 텍사스의 한 사회복지사가 자신이 돌보고 있던 지적 장애인 등 67명 대신 무단으로 우편투표한 혐의로 기소됐다.

용의자는 텍사스 댈러스 남쪽에 위치한 소도시 멕시아에서 ‘멕시아 생활지원센터’ 사회복지사로 근무하는 켈리 레이건 브루너다.

텍사스 주 법무장관은 6일(현지시각) 대선 관련 선거부정 조사 과정에서 브루너가 총 134건의 선거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기소됐다고 밝혔다.

브루너는 센터에서 돌봄을 받던 지적 장애 혹은 발달 장애를 지닌 67명에 대해 허락없이 우편투표를 신청하고 대리 투표까지 실행해 1명당 2건씩 총 134건의 주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가 입증되면 최대 10년형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다.

이들 중 대부분은 법원에서 ‘정신적으로 완전히 무능력한 상태’로 선언돼 최소한 텍사스에서는 투표권이 인정되지 않고 있었다.

텍사스주 법에 따르면 대리투표는 유권자의 부모나 배우자 또는 자녀만이 가능하며, 반드시 대리인 위촉을 받아야 하고 또한 지역 선거사무국에서 적격한 투표자로 인증을 받아야 한다.

공화당 소속인 켄 팩스턴 주 법무장관은 “시민권자의 동의없이 대리로 투표하거나 우편투표를 신청해 투표용지를 획득하는 행위는 범죄”라고 밝혔다.

팩스턴 장관은 “특히 장애인을 돕는 것처럼 위장해, 실제로는 가장 취약한 시민의 투표권에 접근한 뒤 자신들의 정치적 목소리를 증폭시키는 데 이용한 행태는 매우 역겹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음흉한 사기(fraud)와 싸우기 위해 주 법무부는 텍사스의 어떤 지역이라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소에 앞서 지역 보안관실과 검사실, 선거사무국, 텍사스 보건복지부 감찰관 등이 용의자 브루너의 혐의 사실에 대해 조사를 마친 상태로 알려졌다.

브루너가 지적 장애인들의 우편투표 용지를 가로챈 뒤 어느 후보에게 투표했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비공식 집계에 따르면 해당 선거구에서는 공화당 트럼프 후보가 민주당 바이든 후보에게 크게 앞선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