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주, 바이든 행정부에 국경장벽 토지 반환 요구

2021년 6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8일

미국 텍사스주가 연방 정부가 압류한 국경장벽 건설 지역의 토지를 반환해달라고 조 바이든 행정부에 요구했다. 

공화당 소속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1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연방 정부가 가져갔지만 국경장벽 건설에 사용되지 않는 그 어떤 땅이든 즉시 텍사스 주민에게 반환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애벗 주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미국-멕시코 국경지역의 개인 토지를 연방 정부가 되사기 위한 ‘수용 권한(condemnation power)’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가 장벽 건설을 의무화하는 트럼프 전 행정부의 명령을 철회했기 때문에 장벽 건설에 사용되지 않는 땅을 돌려달라는 게 텍사스주의 요구다.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는 텍사스에 장벽을 건설할 준비가 돼 있고, 우리는 프로젝트를 감독할 매니저를 고용하기 시작했다”면서 “우선 국유재산과 기부받은 사유재산부터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애벗 주지사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중단된 국경장벽 건설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2억5천만 달러(약 2천800억원)의 주 정부 재정을 우선 투입해 국경장벽 건설을 시작하겠다면서 기부금 모금 등을 통해 장벽 건설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그래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텍사스주 휴스턴 엘링턴 필드 합동 예비 기지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 Mandel Ngan/AFP via Getty Images/ 연합

이런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는 30일 애벗 주지사와 함께 남부 국경지역을 방문하겠다고 발표했다. 

애벗 주지사도 서한에서 주 정부 관리들이 연방 정부에 토지를 빼앗긴 텍사스 주민들과 함께 국경지역을 방문해 국경장벽 건설에 토지를 사용할 수 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벗 주지사는 남부 국경 지역에서 불법 이민자들이 급증한 점을 지적하며 바이든 정부의 국경 완화 정책이 일부 지역에서 ‘인도주의적 위기’를 조성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미 관세국경보호국(CBP)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국경순찰대가 국경에서 붙잡은 밀입국자는 18만 명에 달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최대치다.  

멕시코와 중앙아메리카 외 지역에서 오는 불법 이민자도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백악관은 지난주 트럼프 행정부 시절 국경장벽 자금으로 투입된 22억 달러(약 2조4486억원)를 국방부에 다시 반환하도록 허용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전임 정부가 추진해온 국경장벽 건설이 낭비적이고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해왔다. 

국경장벽 건설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트럼프의 선거 공약 중 하나였다. 트럼프 행정부 아래 국경에 450마일(720㎞) 길이의 장벽이 건설되거나 교체됐다. 

미 국토안보부는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이은주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