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주, 코로나 ‘디지털 백신 접종 시스템’ 도입

2021년 6월 1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9일

미국 서부의 중심지인 캘리포니아주(州)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에리카 팬 캘리포니아주 감염병센터 부국장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우리는 캘리포니아주가 코로나19 확산 감소를 위한 모범 사례를 장려하는 위치에 있기 위해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디지털 백신 접종 기록’이라고 불리는 백신 검증 시스템은 접종 기록을 디지털 복사본으로 다운받기 위해 이름, 생년월일 등 세부 사항을 입력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를 입력하면 백신 접종 횟수, 투여 날짜, 기록이 진위임을 확인하는 QR코드 등이 포함된 링크를 얻게 된다. 

백신을 접종하면 발급받는 종이 증명서 안에 든 정보와 동일하지만, 당국은 종이 증명서는 안전한 장소에 보관하고 대신 디지털 증명서를 사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주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 캘리포니아주에서 2천350만 명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 백신 접종자는 당국에 관련 세부 사항을 보고해야 하며, 이들 중 약 90%가 당국에 개인 연락처를 제공하는 데 동의했다. 

캘리포니아주 기술청은 최근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프리패스를 개발했으나 ‘백신 여권’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 캘리포니주의 한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존슨앤존슨 코로나19 백신 주사병을 들고 있다. | Frederic J. Brown/AFP via Getty Images/ 연합

미국에선 절반 이상의 주 정부가 백신 여권 도입을 금지하고 있다. 사생활 침해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캘리포니아주 기술혁신부 책임자이자 구글 개발자로 근무했던 릭 클라우는 주 정부가 발표한 백신 검증 시스템이 뉴욕주가 도입한 ‘엑셀시어 여권’(Excelsior pass)과 “개념적으로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클라우는 주민들이 백신 접종 기록에 대한 디지털 복사본을 가질 수 있는 기회라면서 “기록은 안전하게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기업 또는 사업장에 출입하는 이들에게 백신 기록이 든 디지털 증명서를 제공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보건부 대변인은 기업이 백신 미접종자의 출입을 금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번 백신 검증 시스템은 주 보건부가 마스크 착용 지침을 업데이트한 지 며칠 만에 나왔다. 

지난 15일 보건부는 기업에 마스크 착용 조치와 관련한 3가지 선택사항을 제시했다. △백신 접종자는 스스로 증명할 수 있게 하고, 미접종자에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알리는 방법 △백신 검증 시스템을 사용해 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 △모든 고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법 등이다.

/이은주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