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캔자스 지방당국 “2020년 대선 부정선거 조사 중”

이은주
2021년 5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11일

미국 캔자스주의 한 카운티에서 지난 2020년 대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토피카 캐피털 저널에 따르면 캔자스주 쇼니 카운티 보안관실은 작년 대선과 관련한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 중이라고 확인했다. 

아비가일 크리스찬 보안관실 대변인은 “보안관실 범죄수사과는 12건의 유권자 사기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민주당 소속 빅 밀러 하원의원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밀러 의원은 작년 대선 당시 유권자 12명이 캔자스 주도 토피카에 위치한 UPS 상점과 다른 사업장의 주소지를 거주지로 허위 작성했다면서 이에 대한 조사를 마이크 카케이 쇼니 카운티 검사장에게 요청했다.

 이번 조사에 대해 앤드류 하웰 카운티 선거 관리 위원장은 부정선거 의혹에 관해 선거 사무실로 연락한 사람을 기억하지 못한다면서도 유권자 명단을 정리하는 등의 도움을 주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사람들이 드문 주소지를 사용하는 것이 허용되는 상황들이 있다”면서 “그것만으로는 아무것도 증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부재자 투표 주소지를 잘못 기재한 것이 반드시 부정선거가 있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다.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번 조사와 관련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선거가 끝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대선과 관련한 선거 부정 혐의로 기소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주 벅스 카운티에서는 2명의 여성이 사망한 부모를 대신해 투표권을 행사했다가 선거 부정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에 대해 매튜 웨인트라웁 검사장은 “벅스 카운티에서 광범위하거나 조직적인 선거 사기의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2주 전에는 델라웨어 카운티의 한 남성이 죽은 어머니를 대신해 투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실토하며 유죄를 인정하기도 했다. 

작년 선거 이후 공화당 주도의 여러 주에서 부재자(우편) 투표의 확대를 제한하는 등 선거법 개정안이 추진됐거나 진행 중이다.

플로리다 주 의회는 지난주 우편투표 용지를 신청하는 유권자들의 신분증 확인을 필수화하고 드롭박스 사용을 규제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고, 텍사스 주 의회도 지난 7일 이와 유사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민주당은 선거법 개정 움직임에 반발하고 있다. 

플로리다주에선 해당 법안이 통과된 직후 민주당 측과 일부 단체들이 이 법이 위헌이라고 주장하며 시행에 반대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