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지자체, 중국 원정 장기이식 금지 결의안 채택

한동훈
2021년 2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1일

“주민들, 자기도 모르게 인권탄압 범죄 연루될 수 있어…금지 필요”

미국 버지니아주의 지자체가 지역주민들의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금지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각) 버지니아주 북부에 위치한 인구 20만의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의 감독위원회(행정기관 격)는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위원회는 다양한 언론 보도와 보고서 등 “믿을만한 출처에 따르면 중국공산당(중공)이 중국에서 소수민족, 비정부 소속 종교인, 파룬궁 수련생 등 양심수들을 대상으로 신체 장기를 대규모로 적출해 거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역 주민들이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가거나 도울 경우, 자신도 모르게 양심수의 장기를 적출해 밀거래하는 범죄에 연루될 수 있으므로 이를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은 버지니아 주지사와 주 보건청에도 보내졌다. 주정부 차원에서도 정책 입안에 참조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위원회는 또한 미 연방정부를 향해 중공의 비인간적인 범죄를 저지하기 위해 실질적인 행동에 들어가야 한다고 건의했다.

미국 버지니아주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 감독위원회가 채택한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금지하는 결의안을 파룬궁 수련생이 들어 보이고 있다(가운데). 오른쪽은 28년간 지역에 거주한 짐 지리고리안 박사 | 에포크타임스

이날 결의안 채택 현장에는 현지 파룬궁 수련자 2명이 참석해 중국에서의 인권탄압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중공은 지난 20여 년간 파룬궁에 대한 박해를 멈추지 않았으며, 중공 바이러스 팬데믹 와중에도 수련자들을 체포, 감금, 폭행하고 고문과 다름없는 가혹행위로 괴롭혔다고 밝혔다.

또한 중공은 이러한 범죄가 국제사회에서 공론화되는 것을 막고, 관계자들이 처벌되는 것은 피하기 위해 각국 정부와 언론매체를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자학원, 자매도시 결연 등의 방식으로 중앙정부에서부터 지방정부, 기업, 대학 등 교육기관에까지 침투해 중국 문제에 침묵하도록 하는 행위를 사례로 들었다.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에 28년간 거주한 주민 짐 지라고시안 씨는 “현재 중공은 우리 지역사회의 가장 취약한 집단인 난치병 환자들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중공의 인권 탄압에 관심을 가져온 지리고시안 씨는 “중공은 (브로커 등을 통해) ‘중국에서는 장기이식에 몇 년이나 기다릴 필요가 없다’고 하지만, 그 장기가 어디서 왔는지는 알려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날 시민 패널로 현장에 참석한 주민 조지 닷지 전 육군 대령은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범죄가 정말로 끔찍하다”며 “정치와 무관한 사람들을 정권에 대한 위협으로 몰아서 박해하는 건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의 부인도 “사람의 장기를 강탈하는 것은 매우 사악한 일”이라며 “생명은 신성불가침한 것이라고 믿는다. 이러한 악은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