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방위군, 병력 5천 이상 3월까지 워싱턴 주둔

한동훈
2021년 1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4일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위해 투입됐던 2만 5천 명 이상의 주방위군 가운데 최소 5천 명이 3월 중순까지 미국 수도 워싱턴에 주둔한다.

미국 재난군사업무부(DEMA) 대변인 맷 머피 소령은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이메일 답변서에서 “취임식 이후에도 최소한의 요구조건을 충족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확인했다.

머피 소령은 “연방정부의 법 집행기관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주방위군 7천 명을 유지하며, 3월 중순까지 5천 명선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주방위군은 각 주에 소속된 군대로, 지역의 치안 유지가 주 임무다. 이번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의 치안 유지를 위해 투입됐으며, 트럼프 행정부가 선포했던 워싱턴 비상사태(11일~24일)가 종료됨에 따라 원래 주둔했던 지역으로 돌아가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5천 명 이상의 주방위군이 취임식 이후에도 3월 중순까지 남겨진다는 게 이번 대변인 답변을 통해 공식 확인된 것이다.

기지로 복귀하지 않고 워싱턴에 남겨지는 주방위군은 “주와 시, 연방기관에 보안·통신·의료대피·물류·안전지원 등의 지원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머피 소령은 덧붙였다.

취임식 하루 뒤인 지난 21일 기준, 워싱턴에서 경비 작전 수행 중인 주방위군은 1만 600명이며, 사령부는 순차적으로 방위군을 돌려보내는 방안을 수립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poch Times Photo
주방위군 병사들이 워싱턴DC 국회의사당 부근을 순찰하고 있다. 2021.1.22 | Rebecca Blackwell/AP Photo=연합

우선 1월 말까지 병력 7천 명을 유지하는 선에서 이들을 재편성해 치안 유지 업무를 지속하면서 필요한 병력 규모를 더 세밀하게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2일까지 주방위군 원대 복귀를 요청한 주는 텍사스, 뉴햄프셔, 플로리다 등 3곳이다. 복귀 요청은 주방위군이 받은 부당한 대우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제기됐다.

공화당 소속인 크리스 수누누 뉴햄프셔 주지사는 “주방위군 즉각 복귀를 지시했다”며 “그들은 갈등의 시기에 수도에서 훌륭하게 봉사했다. 수준 미달의 처지에 놓여서는 안 되며, 감사와 칭찬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공화당 소속인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워싱턴에 투입된 주방위군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연방수사국(FBI)의 방침에 거부감을 나타내며 “군대가 반쪽짜리 임무를 떠나야 할 때”라고 말했다.

두 주지사의 발언은 의회 경찰이 주방위군을 난방도 되지 않는 국회의사당 지하 주차장으로 쫓아내는 등 찬밥 대우를 한 상황을 겨냥하고 있다.
의회 경찰은 주방위군을 푸대접하지 않았다며 이를 부인했다.

한편, 주방위군을 3월까지 주둔시키기로 한 방침과 관련한 논평 요청에 미군은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