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우체국 “펜실베이니아 등서 우편투표 4천여표 분실”

2020년 11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미연방우체국(USPS)의 자체 조사결과 격전지인 펜실베이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사전 우표투표 약 4천250표가 분실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USPS는 이날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서 에밋 설리번 판사의 심리로 속개된 재판에서 관련 자료를 내면서 “직원들이 일부 우편투표 용지의 봉투 스캔 작업을 빠뜨렸을 수 있다”고 분실 이유를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가운데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물 집하장 3곳에서 약 1천700표를 5일 확인해 개표소에 배달 중이라고 전했다.

USPS가 법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선거일보다 하루 늦은 지난 4일 하루 미국 전역에서 약 15만 표의 우편투표 용지가 해당 개표소에 최종 도착했다.

주에 따라 선거 당일 도착분까지 유효표로 인정하는 만큼 배달 지연으로 일부 표가 무효가 됐을 가능성도 있고, USPS의 자료만으로는 이런 무효표의 수를 파악하기 어렵다.

이와 관련해 USPS의 데이비드 파튼하이머 대변인은 “우체국은 시스템에 취합된 모든 우편물을 배달할 법정 의무가 있다”라며 “의문이 제기된 우편투표 용지의 97%가 규정에 따라 제시간에 배달됐다”라고 해명했다.

이번 소송을 낸 전미흑인지위향상협회(NAACP) 측 변호인은 “배달 지연으로 집계되지 않은 우편투표 한장 한장이 우리의 민주주의에 반영되지 않은 목소리다”라며 “모든 표가 개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재판은 USPS가 사전 우편투표 용지를 신속히 배달할 수 있는 데도 관련 규정과 장비를 개선하는 데 적극적이지 않아 결과적으로 참정권 행사를 방해한다면서 NAACP가 소송을 제기해 개시됐다.

사전 우편투표는 대체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 유리한 것으로 분석된다. 펜실베이니아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초반 개표 때 득표율 10%포인트 이상 차이 났지만 후반에 우편투표가 개표되면서 초박빙이 됐다.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우편투표 절차의 불투명성을 이유로 이를 개표 결과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