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국, 홍콩 언론 억압 규탄 성명…中 거센 반발

류정엽 객원기자
2022년 02월 10일 오후 2:54 업데이트: 2022년 03월 3일 오후 2:36

미국, 영국, 일본 등 21개국이 중국(중공)이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홍콩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고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중공은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웹사이트에는 ‘언론자유연합'(Media Freedom Coalition)’ 명의로 발표된 공동 성명이 게재됐다. 2019년 7월 설립된 언론자유연합은 언론 자유를 증진하고 언론인을 보호하며 언론인에게 해를 끼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한 동맹으로, 70개의 회원국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공동 성명에 서명한 국가는 미국, 영국, 일본, 호주, 오스트리아, 캐나다, 체코, 에스토니아, 핀란드, 독일,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이탈리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뉴질랜드,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위스 등 21개국이다.

성명에는 홍콩과 중국 당국의 ‘언론 자유에 대한 공격’과 ‘현지 독립 언론에 대한 탄압’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성명은 최근에 폐간된 입장신문(立場新聞·Stand News)과 시티즌뉴스(衆新聞·CitizenNews)를 사례로 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이 시행된 후 당국의 언론 탄압으로 독립 언론이 거의 사라지고 언론의 자유가 공격받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홍콩 국가보안법이 홍콩 ‘기본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을 침해하며, 중공이 ‘중·영 공동선언’에 따른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콩 기본법은 홍콩의 헌법에 해당하며, 중·영 공동선언은 1984년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으로, 1997년 홍콩의 중국 반환 후 50년간 현행 체제를 유지하면서 자치권을 행사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에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공서(公署)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홍콩 문제는 순전히 내정에 속한다”며 “어떤 외부 세력도 언론의 자유를 방패 삼아 반중 활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1월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언론의 자유 논란에 대해 “언론사 운영 중단은 그들의 자율적인 결정”이라며 “정부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이 나온 날 입장신문에 이어 시티즌뉴스가 폐간을 선언했다.

2020년 6월 30일 국가안전법 시행된 후 현재까지 민주파 성향을 지닌 16개 언론사가 운영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입장신문 사무실에 200여 명의 경찰이 들이닥쳤고, 간부 6명이 구속되면서 문을 닫게 됐다.

1월 2일 창립 5년을 맞은 시티즌뉴스는 3일 밤 10시 45분 프로그램 방송을 끝으로 다음 날인 4일 운영을 중단했다.

1월 3일 민주파 전 입법회 의원이 운영하던 언론사 매드도그데일리(癲狗日報·Mad Dog Daily)도 입장신문과 시티즌뉴스의 여파로 폐간한 뒤 모든 직원을 데리고 회사를 대만으로 옮겨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그 밖에 폴리머(聚言時報·Polymer), 거츠(夠薑·Guts), 백야(白夜) 등도 운영을 중단했다.

한편, 국경없는기자회에 따르면, 홍콩의 언론자유지수가 2002년 18위에서 2021년 80위로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