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총무처, 바이든에 인수자원 가용 내역 통보

이은주
2020년 11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4일

미 연방총무처(GSA)가 23일(현지시각)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측 인수위원들을 상대로 사용 가능한 인수자원 내역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GSA 측은 부처장이 오는 30일(현지 시각) 바이든 인수위원들을 대상으로 당선인 승인을 미루는 상황에 관해 설명하는 브리핑을 열기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 측은 최고책임자인 에밀리 머피 처장이 직접 나와야 한다며, 부처장이 진행하는 브리핑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하원 감독위원회 캐럴린 멀로니 위원장과 마이크 퀴그리 소위원장, 세출위 리타 로위 위원장, 제럴드 코널리 소위원장 등은 머피 처장에게 24일 당장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머피 처장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해 하원에서 공개 청문회를 열겠다고 반발했다.

앞서 지난 19일 위원회는 GSA가 바이든을 인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23일까지 마련하라고 요구했었다.

그러나 23일 GSA가 일주일 뒤인 오는 30일 30분짜리 브리핑을 열어 설명하겠다고 하자 강하게 반발하며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GSA는 이날 인수자원 내역을 바이든 인수위에 통보했다. 그러면서 “대선의 실제 승자는 헌법에 명시된 선거 절차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힘으로써 GSA의 권한이 당선인 확정이 아니라, 대통령직 인수 관련 서비스 제공에 한정된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동안 머피 처장은 “헌법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승자가 확실해질 때만 인수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며 일관된 입장을 취해왔다.

또한 바이든-해리스 정권 인수위가 사무공간, 컴퓨터 등 장비, 보안 허가를 위한 배경 조사 등 관계 법령이 허용하는 한에서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며 GSA가 법을 준수해 왔음을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당한 길은 없다”며 GSA가 바이든의 승자 인증을 거부하거나 인증을 미룰 법적 근거가 없다고 지적해왔다.

바이든 캠프의 로널드 클레인 선임고문은 지난 22일 ABC와 인터뷰에서 바이든 후보와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차기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거론하며 “그들이 받을 자격이 있는 정보 브리핑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