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총무처 “모든 법규 준수…당선인 확정되면 정권 인수인계”

이은주
2020년 11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0일

조 바이든 캠프가 연방총무처(GSA·이하 총무처)에 정권인수 승인을 압박하는 가운데 총무처가 승인을 미루고 있다.

총무처 대변인은 9일(현지시각)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아직 당선인 확인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총무처와 관리자(처장)는 법이 요구하는 모든 요건을 준수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한 “(총무처장이) 법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분명한 승자가 확실해질 때만 인수인계 절차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무처는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한 뒤 당선인에게 공식적인 업무인계에 필요한 인력, 자금 등을 제공한다. 총무처장은 사실상 승자 선언의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주류 언론들은 “미국의 작은 행정부 기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그 기관 수장이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인계 작업을 막고 있다”고 전하며 노여움을 감추지 못했다.

몇몇 언론은 머피 총무처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임명을 받았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억측까지 하고 있다.

그러나 에밀리 머피 총무처장은 “관계법 준수”라는 입장이 확고하다.

Epoch Times Photo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연방총무처 청사. 2016년11월21일 | Saul Loeb/AFP/Getty Images 연합

그녀는 “확인이 완료되기 전까지, 관계 법령을 준수해 바이든의 정권 인수팀에 선거 전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있다”며 총무처가 모든 법적 요구에 따르고 있음을 강조했다.

차기 대통령의 공식 취임일은 내년 1월 20일이다. 총무처는 아직 이번 대선 당선인을 확정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캠프가 선거 사기와 부정 투표를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다수의 언론과 단체들은 바이든을 대선 승자로 선언했다.

일부 주에서는 개표 작업이 여전히 진행 중이고 조지아와 위스콘신은 재검표를 진행한다.

두 후보 모두 일부 주에서 승리를 주장했지만, 최종 결과는 대법원에서 해결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에포크타임스는 모든 결과가 검증되고 법적 분쟁이 해결된 후 대선 승자를 선언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민주당과 바이든 캠프는 중공 폐렴(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을 이유로 빠른 정권 인수인계를 요구하고 있다.

하원 외교위원장을 맡은 게리 코널리 하원의원(민주당)은 로이터 통신에 “총무처장은 평화로운 권력 이양과 정부 서비스의 지속성을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인수인계를 촉구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