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일각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 추진

2021년 2월 4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4일

“신장·홍콩·대만 탄압…올림픽 개최 신청 다시 받아야”

미국 상원의원 일부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제출했다.

미 상원 결의안은 릭 스콧 의원이 대표 발의해 공화당 의원 6명이 공동 발의자로 서명했다고 AFP 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결의안에서 “중국은 신장에서 위구르족을 학살하고, 홍콩의 민주주의를 탄압했으며, 대만을 위협했다”라며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 신청을 다시 받아 인권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국가가 개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인권을 탄압하는 집단 수용소를 운영하고, 조직적으로 홍콩 주민을 억압하는 중국이 올림픽을 개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촉구 질문에 “그런 내용을 담은 몇 개 보고서는 읽어봤다”면서도 “아직 동계 올림픽에 대한 입장 변화는 없다”고 답했다.

미 상원과 별개로 ‘세계 위구르 회의’, ‘국제 티베트 네트워크’ 등이 포함된 180개 인권단체 연합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했다.

이들은 각국 정상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중국 지도부가 하계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인권을 탄압하고 반대 의견을 묵살하는 행위를 더욱 조장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은 올해로 연기된 도쿄 하계올림픽이 끝난 후 6개월 후인 내년 2월에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AFP 통신에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여러 가지 우려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 왕원빈 대변인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매우 훌륭한 경기가 될 것”이라며 “정치적 동기로 대회를 방해하고 망치려는 시도는 매우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그러한 시도가 국제 사회의 지지도 얻지 못하고 성공도 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은 위구르족에 대한 강제 불임 시술을 포함한 인권 탄압이 자행된다는 폭로에 이슬람 극단주의자를 줄이기 위한 직업 교육 훈련소를 운영 중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