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원내대표 “트럼프, 선거부정 조사할 권한 충분”

잭 필립스
2020년 11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0일

미치 매코널 미 상원 원내대표(공화당)는 9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부정 혐의를 조사하고, 법적인 선택을 내릴 권한을 100%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대선 경선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이)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매코널 대표는 “우리는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도구와 제도를 마련해두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법에 따라 재검표를 요구하고 모든 혐의를 조사할 권한이 있다”고 했다.

매코널 대표는 바이든 측이 대선 승리를 선언한 지난 7일 축하 인사를 보내지 않았다. 트럼프 캠프는 유권자 사기와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주요 격전지에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다수의 언론 역시 바이든을 대선 승리를 선언한 상태지만, 에포크타임스는 모든 결과가 검증되고 법적 분쟁이 해결된 후 대선 승자를 선언할 예정이다.

언론은 당선인을 예측할 수 있다. 그러나 대통령 당선인을 공식적으로 승인하는 것은 주 선거인단이다.

당선인을 확정해야 하는 시한은 주마다 다르며, 오는 12월 14일 간접선거로 이뤄지는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가 아직 남았다. 차기 대통령의 공식 취임일은 2021년 1월 20일이다.

아직 일부 주에서는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이며 선거 결과를 확정 짓지 못한 곳이 많다. 경합주 5곳에서는 재검표와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이어서 결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매코널 대표는 “어떤 주에서도 선거 결과를 공인하지 않았다”면서 아직 여러 주에서 재검표와 소송이 진행 중임을 거론했다.

그는 “미국에서 합법적인 투표는 모두 집계되고, 불법 투표는 집계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또 기업의 지원을 받는 언론 기관들이 선거의 당락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헌법이 규정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헌법은 (선거) 과정에서 부유한 언론 기관들에 아무런 역할도 부여하지 않는다”면서 “언론의 예측과 논평은 미국 대통령을 포함한 어떤 시민의 법적 권리에 대해서도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다”고 짚었다.

또한, 4년 전 대선에서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가 불법이라고 주장했던 것을 상기시키며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역시 법적 이의를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선거의 타당성을 인정하지 않은 이들이 이번 예비선거 결과를 대통령이 즉각적으로 기꺼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등의 강의를 하지 말라면서 일침을 놓았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상원 수장인 척 슈머 원내대표는 유권자 사기 관련 소송과 관련해 사실과 증거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실수하지 마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유권자 사기의 증거가 없다”면서 “조 바이든은 이번 선거에서 공명정대하게 승리했다. 그의 승리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