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법사위원장 “바이든, 아직 ‘대통령 당선인’ 아니다”

잭 필립스
2020년 11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8일

안보공백 막기 위한 정보 브리핑 제공은 필요

미 상원 법사위원장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공화당)은 17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대통령이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아직 ‘대통령 당선인’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국민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양보하거나 소송을 기각하고, 국가가 인정한 경우에만 대통령 후보자에게 ‘대통령 당선인’이라고 칭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각 주정부가 선거 결과를 공식적으로 확정짓기 전까지는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이 아니라면서 법적 분쟁을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 힘을 실었다.

그레이엄 의원은 만약 양보가 없을 때는 법정 경합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법정 경합에서 공화당이 패하면 그것으로 끝난다. 법원 말고는 선거 결과를 뒤집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번 대선 소송에서 공화당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법정에서 최종 승부를 보겠다’는 공화당 내부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도 트럼프 대통령은 양보하지 말라며, 각 주가 선거 결과를 증명한 후에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으로 불러도 충분하다며 그레이엄 의원의 주장과 보조를 맞췄다.

공화당 소속 제임스 랭크포드 상원의원 역시 전 부통령이었던 바이든 후보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호칭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밝혔다.

랭크포드 의원은 정치전문 매체 ‘저스트 더 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직 누가 최종 승자가 될지 알 수 없다”면서 바이든 후보의 승리 확정에 거리를 뒀다.

그러면서 승자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바이든 후보에게 정보 브리핑이 제공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엄 의원 등 공화당 내부에서는 몇몇 의원들이 이같은 의견에 동조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7일 대선 승리를 선언했고 다수 언론도 이에 따랐지만, 에포크타임스는 선거 결과와 관련해 해결돼야 할 법적 문제가 종료되면 당선자를 선언할 방침이다.

그레이엄 의원은 개표 논란이 있었던 네바다주와 애리조나주 선거 관리들과도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우편투표에서) 서명의 유효성을 어떻게 검증하느냐가 정말 중요하다”면서 “선거 과정의 무결성에 대해 걱정하는 미국 상원의원으로서 지역 선거 관리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발언이 있고 난 뒤 민주당 소속 케이티 홉스 애리조나주 국무장관은 그레이엄 의원과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에 그레이엄 의원은 공화당 소속 더그 듀시 애리조나 주지사와 통화했고, 네바다 측 통화 상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내가 알아보고자 하는 것은 우편투표를 어떻게 검증하느냐이다”며 “내가 가진 의문은 누가 서명을 검증하는가이며, 만약 한 개인이 검증하는 일을 맡고 있다면 그것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했다.

우편투표를 보낸 게 유권자 본인이 맞는지는 우편투표 봉투에 적힌 서명과 선관위에서 사전에 확보한 유권자 서명 대조작업으로 확인한다.

지역에 따라 기계나 전담 인력, 자원봉사자 등이 담당하지만 제대로 진행되는지에 대한 의문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그레이엄 의원은 “(서명 검증이) 양당이 참여한 가운데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