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부, 화웨이에 미국 기술 들어간 반도체 공급 차단

캐시 허
2020년 5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17일

미국 기술이 사용된 반도체를 화웨이가 공급받지 못하도록, 미국 정부가 차단에 나섰다.

중국의 거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중국 정부 및 공산당과 밀착한 기업으로 막대한 자금지원을 받으며 덩치를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공산당의 글로벌 5G 네트워크 장악 선봉부대라는 지적까지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15일 미국 상무부가 자국 기술과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반도체에 대한 수출 규정을 개정한다고 보도했다.

새 규정이 발효되면, 글로벌 반도체 제조업체는 미국산 장비 혹은 미국 기술을 이용해 만든 반도체를 화웨이에 공급할 경우 미국 상무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번 조치는 미국의 국가안보를 침해하는 대표적 정보통신 기업인 화웨이가 미국 반도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미다.

상무부는 2019년 5월 화웨이를 거래제한 명단(블랙리스트)에 올렸으나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용을 거듭 연기해왔다. 이번에 더 연기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그 사이 화웨이는 자회사인 반도체 설계업체 하이(海思)실리콘을 통해 미국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사용해왔다. 설계한 반도체의 생산은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맡아왔다.

전 세계 반도체 생산설비는 대부분 미국 기술이 들어간다. 반도체 설계 소프트웨어 역시 미국제품이 널리 쓰인다. TSMC도 미국산 생산설비를 이용하고 있어 이번 조치로 인해 TSMC도 더 이상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못하게 된다.

다만, 상무부는 120일의 유예기간을 주어 미국과 외국 기업들이 정책 실행 따른 여파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전날(14일) 대만 TSMC는 12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에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