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보안관 “바이든 정부, 망명 거부자들 초청…사상 초유”

이은주
2021년 3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0일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이 미국민에게 부담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텍사스주 남부의 잭슨 카운티 국경수비대 보안관 A.J. 로어백은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이민정책과 관련해 “미국인들이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면서 우려를 표했다. 

로어백은 지난 20년간 잭슨 카운티에서 근무한 배테랑 보안관이다. 잭슨 카운티는 국경지대인 남서부 지역에서 불법 밀입국 활동이 가장 활발한 곳으로 꼽힌다. 

로어백은 최근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 역사상 처음으로 망명이 거부된 사람들에게 다시 손을 뻗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정부의 이민 정책에 따라 정부 공무원들이 망명이 거부된 이들에게 미국에 다시 입국하라고 연락하고 있다는 의미다.

그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이민국적법’의 거의 모든 부분을 폐기했는데, 이는 망명 신청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불법 이민자들이 미국행 입국 초대장을 받았다는 의미라고 짚었다. 

로어백은 과거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MPP) 정책을 뒤집은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행보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MPP은 법원의 망명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미국 입국을 금지한 정책이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는 최근 이러한 ‘트럼프표 이민정책’을 뒤집고 불법 이민자들이 심사 결과가 나오지 않더라도 미국에 입국하는 길을 열었다. 

특히 국경순찰대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나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이들도 미국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로어백은 지적했다. 그는 바이든 정부의 이러한 행동은 “절대적인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지난 3주 동안 하루에 약 1000명의 불법 이민자들이 미국에 넘어오고 있지만, 정작 미국 대중들은 불법 이민자들의 유입이 지역사회에 미치는 광범위한 영향에 대해선 듣지 못했다고도 지적했다.  

또한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정책이 불법 거래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불법 이민자들이 국경을 넘어오려면 마약을 생산 및 밀매하는 범죄 조직인 카르텔에 일종의 통행료를 지불해야 하는데, 미국 이민길이 열리면서 카르텔의 수입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로어백에 따르면 카르텔은 1인당 평균 250달러를 받고 있다. 또한 이들은 마약과 무기를 미국에 밀반입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로어백은 “우리는 카르텔이 스스로 돈을 모으고 풍요롭게 하는 것을 허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밀입국자 대다수는 미국에서 연고지가 없어 가톨릭 자선 단체 등의 지원을 받고 있다. 하지만 지역사회의 유대관계가 부족한 이들이 범죄 행위에 가담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로어백은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 새로운 환경에서 불법 이민자 중 다수는 카르텔 범죄 조직에 가입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미국은 국경이 개방된다는 메세지를 전 세계에 전달했고, 이에 따라 “텍사스와 미국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안전한 국경은 국가를 규정한다. 사람들은 이 사실에 대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는 샬럿 커트버슨 기자가 기여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