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장관 “연방군 투입은 가짜뉴스”…법 집행 강화로 시위대 안정세

보웬 샤오
2020년 6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8일

약탈과 방화, 폭동으로 번졌던 미국의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행정부 주 정부, 경찰 당국 등 법 집행 기관들의 협력 대응으로 한층 차분해졌다는 관측이 나왔다.

채드 울프 미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각 주지사와 시장들이 질서유지에 필요한 경찰병력 증원 등 “법 집행력을 강화한 행정부의 대응이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울프 장관 대행은 7일 폭스뉴스와 인터뷰(링크)에서 “지난 며칠간 폭력 시위와 약탈, 폭동 감소가 목격됐다”며 “저절로 일어났거나 우연히 벌어진 게 아니다. 조기에 대응한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아프리카계 미국인(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평화적인 시위는 일부 반체제 세력에 악용되고 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법무부가 극좌세력인 안티파(ANTIFA)를 비롯한 유사 단체들에 의해 시위가 “납치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채드 울프 미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만약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더라면, 워싱턴과 전국 도시에 경찰병력을 증원하지 않았더라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할 수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올바른 조치였다고 생각한다. 주지사들은 주 방위군을 배치했고, 시장들은 연방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는데, 우리는 그런 지원을 제공했다. 효과가 있었다고 말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울프 장관 대행은 또한 “지난 6일 워싱턴 시위는 체포되는 사람이 거의 없는 아주 평화적인 시위였다”면서 “연방군 투입해 사법기관을 대체하는 선택은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바 장관과 함께 전국 주지사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폭력 사태를 단속하고 필요하면 주 방위군을 소집하라고 요청했다(링크).

지금까지 폭동과 관련해 연방법 위반으로 체포된 사람은 51명이다.

바 장관은 7일 CBS 뉴스의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링크)에서 “화상회의의 핵심은 주지사들이 언제든 충분한 병력을 동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수도 워싱턴에서 벌어진 30년 만에 가장 심각했던 폭력 사태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수라장 속에서 수적으로 부족한 경찰병력이 곤봉을 든 시위대를 쫓아가는 상황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 “연방군 투입 요청은 가짜뉴스”

바 장관은 또한 대통령이 연방군 1만 명을 투입하라고 요청했으며 행정부 관리들이 “마지막 수단”이라며 동의했다는 언론 보도는 “완전히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국방장관은 현재 충분한 자원을 가지고 있으므로 연방군을 투입할 필요가 없다고 느꼈다”라며 “다만, 필요할 때 근처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방정부와 지방 당국 관리들은 이번 시위에 다른 속셈을 품은 단체가 끼어들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폭동에 불붙이기 위한 의도적 상황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경찰 보고도 있었다.

현재, 상황은 안정세로 돌아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새벽 트위터(링크)에 워싱턴주 방위군에 철수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으며 “모든 게 완벽하게 통제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 방위군은 귀가할 것이지만, 필요하다면 금방 돌아올 것”이며 “어젯밤에는 예상보다 훨씬 적은 시위자들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뉴욕시에서도 비슷한 모습이 관측됐다. 빌 더블라시오 뉴욕시장 역시 지난 7일 “폭동과 약탈에 대응하여 내렸던 오후 8시 이후 통행 금지 조치를 하루 일찍 해제했다”고 발표했다(링크).

뉴욕 경찰 당국에 따르면 5일 시위로 체포된 사람은 40명으로 전날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시위를 얼룩지게 한 대규모 약탈 행위도 급감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4일 브리핑(링크)에서 “FBI는 폭력적인 무정부주의자들과 극단주의자들에 대한 조사가 상당한 규모로 진행 중이다”며 “안티파에 선동됐거나 비슷한 이념적 배경을 지닌 자들”이라고 전했다.

레이 국장은 “이번 사건을 국내 테러 수사로 분류해 처리하고, 테러 대응 합동 대책본부를 통해 적극적으로 추적하고 있다”며 “(테러 분자들이) 도시 간 연대하거나 야음을 틈타는 등 다양한 전술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