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신 공급 속도 높여 중·러의 백신외교 대응해야”

2021년 5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26일

미국이 신종코로나(중공 바이러스) 백신 공급 속도를 높여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 외교에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공화당 미트 롬니 상원의원은 최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중공 바이러스 팬데믹을 이용한 중국과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롬니 의원은 서한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자체 생산한 백신을 홍보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백신이 필요한 국가들에 언제 공급이 가능한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백신 배포를 계획하고 우선순위를 정하는 사이, 중국은 약효가 떨어지는 자국산 백신을 이용해 백신이 필요한 국가들이 중국의 정치적 목표에 따르도록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롬니 의원은 특히 중국이 미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중남미 아메리카 국가들과 관계를 밀접하게 하고 있다면서 “온두라스 외무장관은 ‘대만과의 오랜 관계를 망치고 싶지 않지만, 백신 수급이 어떠한 일보다도 긴급하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미 국무부가 세계 각국과 협의해 백신 배포 일정을 공개하는 등 전략적인 배포가 필요하다고 대응책을 제시했다.

중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지만, 지난 수개월 동안 백신을 외교자원으로 사용해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는 한편, 몇몇 국가들을 향해 대만과 관계를 단절하도록 종용해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라틴 아메리카 인구 상위 10개국은 총 1억44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받았는데 그중 절반 이상이 중국산”이라며 “온두라스, 과테말라, 파라과이 등 대만의 수교국들은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 역시 앞서 바이든 정부에 “중국이 백신을 이용해 다른 나라를 압박한다”며 방관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장민기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