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토부 “중국군 연계된 中 유학생·연구원 비자 취소 진행 중”

하석원
2020년 9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0일

미국 정부가 자국 내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에 대한 비자를 취소하고 있다고 미 국토안보부 당국자가 밝혔다.

채드 울프 미 국토부 장관 대행은 지난 9일(현지 시각) 워싱턴에서 열린 한 연설에서 “우리(미국)는 중국의 민군융합 전략에 연계된 일부 중국인 대학원생과 연구원의 비자를 취소해 이들의 연구기밀 자료 탈취를 막고 있다”고 전했다.

울프 장관대행은 또한 중공 정부가 미국의 비자를 이용해 기술 절도,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백신 정보 탈취 등의 스파이 활동에 사용했다며 비난했다.

중국 공산당(중공) 정부는 방위산업 기반과 민간 기술산업 기반의 융합을 뜻하는 ‘민군융합 전략’을 통해 군사 발전 및 첨단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중공은 이 전략을 통해 인민해방군(중공군)과 국영기업·대학 간 연계를 형성했다. 따라서 외국기업이 중국 국영기업이나 대학과 협력할 경우, 그 기업의 기술이 중공군에 유입될 수 있다. 미국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이다.

실제로 미국 내 대학에 재학 중인 일부 중국인 유학생은 이날 미 대사관 혹은 영사관으로부터 비자가 취소됐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Acting Secretary of Homeland Security Chad Wolf testifies at a Senate hearing in Washington on March 4, 2020. (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채드 울프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대행 | 에포크타임스

또한 미국 학생비자(F-1)를 소지한 중국 학생 50여명은 앞으로 미국을 방문하려면 새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메신저로 통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공군과 연계된 학생비자(F비자)와 교류방문비자(J비자) 소지자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이들의 비자를 취소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울프 장관 대행은 중국 신장지역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노예 노동으로 생산된 상품들의 시장 진입을 막고 있다”면서 “중국은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해달라”고 촉구했다.

신장 위구르자치구는 중공의 소수민족에 대한 강제 노동과 수용소 감금 등의 인권 유린 비판을 받는 곳이다.

미·중 무역전쟁에 이어 홍콩 국가안전법 제정,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 중공 바이러스 책임론 등을 둘러싼 양국의 갈등은 더욱 격화되는 양상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