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장관 “군인들 코로나19 백신 접종 신속히 시작하라”

자카리 스티버
2021년 8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26일

미국 국방부가 전체 군인에 대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신속히 시작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미 보건당국이 화이자-바이오앤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정식 승인한 지 이틀 만이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25일(현지시간) 메모를 통해 각 군 부처 장관들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군인들에 대해 “즉시 완전한 백신 접종을 시작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언제까지 접종을 완료해야 하는지 등 구체적인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오스틴 장관은 군 당국자들에게 “명령을 이행할 야심 찬 일정을 시행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앞서 오스틴 장관은 지난 9일 모든 현역 군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시 오스틴 장관은 미 식품의약국(FDA)이 긴급사용승인 상태였던 백신에 대해 정식 승인을 내릴 경우 즉시 접종을 의무화할 것이라면서, 9월 중순까지 승인이 나지 않는다면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대통령의 승인을 요청할 것이라고 했었다. 

FDA는 지난 23일 화이자-바이오앤테크 백신을 정식 승인했다. 미국에서 사용되는 백신 3종 가운데 정식승인을 받은 건 화이자가 처음이다. 

오스틴 장관은 FDA 정식승인을 받은 백신만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군이 화이자 백신을 의무 접종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이 전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현역 군인 76%가 1차 접종을 마쳤고, 68%가 2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백신 완전 접종률은 군마다 달랐다. 해군에서는 73%가 완전 접종을 받은 반면, 육군은 40%였다. 

완전 접종이란 백신을 정해진 회분에 맞게 접종하는 것을 의미한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은 1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국방부는 앞서 군인들이 종교 또는 의료적 사유로 백신 접종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 하원 군사위원회 소속 돈 베이컨 의원(공화당)은 국방부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베이컨 의원은 C-SPA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군인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대규모 병력 투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세스 몰튼 하원의원(민주당)도 “이는 우리 나라의 공중 보건과 국가 안보를 위해 해야 할 옳은 일”이라고 했다.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하원의원 31명은 국방부의 전군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법안을 지지한 토마스 마씨 의원(공화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전 감염으로 자연 면역을 획득한 젊은 군인들에게 왜 백신 접종을 강요하나”라고 비판했다. 

*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공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