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질주’ 해운대 포르쉐에 치이고 깔려도 ‘기적적으로 생존한’ 오토바이 운전자

이현주
2020년 9월 17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7일

“어떻게 살았는지 저희도 깜짝 놀랐습니다.”

부산 해운대 한 도로에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차량에 들이받힌 오토바이 운전자가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연합뉴스

17일 부산소방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4일 부산 중동 한 교차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다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차량과 충돌해 오토바이 운전자 A씨(40대)가 튕겨 나갔다.

구조대원이 도착했을 때 A씨는 전복된 포르쉐 차량의 보닛 아래 깔려 있는 상태였다.

A씨의 오토바이는 추돌지점에서 30~40m 떨어진 곳에 잔해 상태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의 상태는 심각했다.

연합뉴스

옷이 거의 다 찢겨 있었고 오른쪽 종아리 쪽에 열상, 흉부와 복부에 통증이 있었다.

당시 A씨는 구조대원에게 “가슴과 배 쪽이 아프다”고 얘기하는 등 의식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추돌 당시 충격으로 포르쉐 차량 부품들이 다 빠져 버려 보닛 안 엔진룸이 거의 비어 있었다.

연합뉴스

A씨는 보닛 아래 공간에 깔려 큰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게 관계자의 말이다.

사고 당시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는 좌회전 방향으로 움직이는 중이었다.

포르쉐 차량은 약 140km(추정속도)로 달려와 뒤에서 들이받았다.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같은 방향으로 진행 중 부딪히다 보니 정면충돌과 달리 완충효과가 나타났다.

A씨가 헬멧을 쓰고 있어 충격을 더 줄일 수 있었다.

구조대원들은 “천운”이라고 입을 모았다.

A씨는 현재 부산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고 당시 배달일을 하는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범죄 피해자 지원 제도로 A씨를 도울 방법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