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놓고 몸싸움’ 코스트코 상하이 1호점 개장 첫날…손님 몰려 영업중지

중국 육류, 달걀값에 치솟아...손님 간 쟁탈전
Ling Yun, China News Team
2019년 8월 30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30일

미국 대형 할인 마트인 코스트코가 중국 상하이에 오프라인 매장 문을 연 첫날, 엄청난 인파가 몰리면서 개장 4시간만에 영업을 중단했다.   

코스트코 상하이 민항(閔行)구 매장은 중국 최초 오프라인 1호점이다. 개업 당일인 27일은 평일이었지만 북새통을 이루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은 특히 개장 기념 할인행사 소식에 문을 열기도 전부터 인파가 몰려들었다. 

현지 시민에 따르면, 아침 9시 10분(9시 개장 예정)에 도착했을 때 1200여 대가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은 이미 빈 자리가 단 한 곳도 없었다. 일부 방문객은 코스트코 주차장에 들어가는 데 3시간이 걸렸다.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차들이 늘어서면서 매장 반경 1km 도로가 삽시간에 마비됐다. 

길이 꽉 막혔다. | 영상 캡처, 합성

일찌감치 불어난 인파가 쉴 새 없이 매장 안으로 밀려들면서 오전 11시께 고객 수는 이미 점포가 수용할 수 있는 한계를 훌쩍 넘어섰다.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개장 직후부터 직원들이 매장 밖으로 나와 ‘주차 공간 확보하는데 3시간, 계산하고 나가는 데 2시간이 걸린다’는 안내 문구를 들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매장 안에서는 곳곳에서 서로 물건을 사겠다고 서로 몸싸움이 벌어졌고 매대 곳곳에서 상품들이 순식간에 매진됐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코스트코의 인기 상품인 통닭구이를 비롯해 에르메스, 프라다 등 명품 브랜드 상품들이 순식간에 동이 났다고 보도했다. 

인터넷에는 코스트코의 인기 상품인 통닭구이(37.9위안, 약 6300원)를 집으려고 많은 사람이 인파를 헤집고 지나가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시중에서 한 병에 3000 위안(약 50만원) 정도 하는 마오타이주가 여기서는 1500위안(약 25만 원)이라 20분 만에 매진됐고 에르메스도 순식간에 매진됐다”면서, “샤넬 가방은 사서 되팔면 두 배 이상을 버는데 사람이 몰리는 건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많은 아줌마들이 돼지고기와 분유 등을 사려고 몸싸움을 벌였다”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고기와 계란 값이 치솟았는데, 특히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육 코너에서 고기를 사고 있는 모습. | HECTOR RETAMAL/AFP/Getty Images

급기야 안전사고를 우려한 현지 경찰이 출동해 오후 1시께부터 매장 입장을 금지했다. 개장한 지 불과 4시간 남짓 만의 일이다. 많은 소비자는 먼 길을 왔는데도 매장에 들어가지 못한다고 불평하며 해명을 요구하거나 배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통닭구이 매대 앞의 인파. | HECTOR RETAMAL/AFP/Getty Images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되면서 중국 공산당의 외교부와 관영매체는 반미(反美)에 열을 올려 왔다. 최근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국면이 고조되자 중국 공산당은 미국을 “배후의 검은손”이라고 비난하며 민중들의 반미 정서를 선동했다. 이 때문에 중국 소비자들이 무역전쟁을 외면하고 미국 제품 소비에 열을 올리는 진풍경은 즉각 중국 본토 네티즌들의 뜨거운 논의와 조소를 불러왔다.

웨이보 이용자 ‘@은위트 모니터링 전문가’는 “아무리 우렁찬 구호라도 뱃속의 꾸르륵거리는 소리를 숨길 수는 없는가 보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입으론 반미를 외치지만, 발은 어디 가서 줄을 서고 사재기를 해야 하는지 안다.”

“한편으로는 인터넷상에서 미국을 욕하면서… 한편으로는 미국 상품 구매하고…” 

“삶과 일은 분리해야 한다.”

“미국을 욕하는 것은 일이고, 미국을 사랑하는 것은 삶이다.”

통닭구이 매대 앞의 인파. | HECTOR RETAMAL/AFP/Getty Images
통닭구이 매대 앞의 인파. | HECTOR RETAMAL/AFP/Getty Images

한 네티즌은 “상하이 사람들은 모두 중앙TV 뉴스를 안 보나? 뉴스에서 매일 미국을 욕하고 있는데 헛수고했다”라고 비꼬았다.

코스트코는 회원제로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 마트이다. 연회비를 내는 회원에게만 물건을 파는 코스트코는 신선 식품부터 전자 제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전 세계적으로 성업 중이다. 

2014년부터 중국 알리바바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출한 코스트코는 상하이 1호점 개장을 앞두고 지난 7월1일부터 회원 가입 신청을 받아왔다. 회비가 229위안(약 5만 원)으로 비싼 편임에도 이미 가입 회원이 12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코스트코의 첫 중국 매장은 상하이 시내에서 서쪽으로 30km 떨어진 곳에 있다. 14만㎡(약 4만 평) 면적의 매장과 차량 1200대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을 보유해 전 세계 코스트코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알려졌다. 

일부 네티즌은 코스트코가 제공하는 반품제도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코스트코가 제공하는 혜택에는 ‘전자 상품 90일 이내에 반품 가능’ ‘식품 개봉 후에도 반품 가능’ ‘회원 카드가 만료되기 전에 상품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회비 전액환급 신청 가능’ 등이 포함돼있다. 중국인들에게는 이런 제도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일부 소비자는 90일 동안 공짜로 쓰고 반품하는 경우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 혹은 한 장의 회원 카드로 가족과 친구들이 같이 쓰는 상황도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코스트코의 수익이 상품 판매보다 주로 고객이 구매한 회원 카드의 연회비에 의존한다면 이윤을 보장하기 어렵다”면서, “한 달도 안 돼 코스트코는 두 손 들고 투항할 테니 지켜보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코스트코의 중국 시장 진출은 최근까지 각국의 대형 마트들이 잇따라 중국에서 고배를 마시고 철수하는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1995년 서양 유통업체 중 가장 먼저 중국에 진출해 중국에서 200여 개 매장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던 까르푸도 중국 토종 업체들이 약진하면서 지난 5월 중국에서 철수를 결정했다.

한국의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중국에서 철수했고 코스트코보다 훨씬 먼저 중국에 진출한 외국 유통기업들도 최근 잇따라 중국 시장을 떠났거나 철수를 준비 중이다. 

세계적 대형마트 중 중국에서 성공한 업체는 아직 없다. 글로벌 유통기업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중국에서 코스트코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