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수치 국가고문, 군에 의해 구금…쿠데타 추정해야” AFP

2021년 2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일

집권당 대변인 주장…”총선 부정” 의혹제기 군부 쿠데타 가능성

미얀마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군에 의해 구금됐다고 AFP 통신이 1일 보도했다.

집권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묘 뉜 대변인은 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이 수도인 네피도에서 군에 의해 구금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묘 뉜 대변인은 “현재 진행 중인 상황으로 볼 때, 군이 쿠데타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11월 치러진 총선 결과를 놓고 군부가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최근 쿠데타까지 시사했다가 외교단의 우려 표명으로 물러서는 등 정국에 긴장이 조성된 가운데 일어났다.

수치 고문이 이끄는 NLD는 2015년 총선에서 53년간의 군부 지배를 물리치고 승리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열린 총선에서도 압승하며 ‘문민정부 2기’를 열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