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의 천국’ 홍콩에서 코로나19 불황 뚫고 나홀로 승승장구 하고 있는 한국 음식

이현주
2020년 10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4일

“한국 음식 정말 맛있어요”

코로나19만 아니면 한국 놀러가고 싶은데 못 가서 아쉬워요”

홍콩의 한 한국반찬가게 앞에서 줄 서고 있는 사람들/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연합뉴스는 코로나19로 홍콩 경제 타격이 심각한 가운데 한국음식만 나홀로 활황을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미식의 천국 불리는 홍콩.

곳곳에는 한국 식당과 반찬가게, 식료품점이 자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홍콩의 한 슈퍼마켓에 마련된 한국수입식품 코너/연합뉴스

몇몇 업체는 점포 수를 늘리거나 확장하기도 했다.

코로나19 불경기에 많은 홍콩 식당이 문을 닫는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반찬가게에서는 콩나물무침, 멸치조림, 젓갈, 간장게장, 장아찌 등 다양한 반찬을 판다.

가게를 방문하는 손님은 대부분 홍콩인이다.

홍콩의 한 대형 슈퍼마켓 내부에 마련된 한국식품 코너/연합뉴스

금요일 저녁이나 주말 오후면 유명 한국 반찬가게에는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여든다.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한국 치킨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식당 밖에서 손님들이 긴 줄을 서는 모습이 종종 목격되고 있다.

손님들은 가게에서 양손에 비닐 장갑을 끼고 치킨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홍콩의 한 한국 반찬가게 진열대 모습/연합뉴스

평일 오전에도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았다.

한국 쌀과 김치, 즉석식품, 냉동육, 과자 등을 파는 점포 내에서는 홍콩말만 들렸다.

한 홍콩인은 “홍콩 사람들 한국 참 좋아한다. 코로나19만 아니면 한국 놀러가고 싶은데 못 가서 아쉽다”면서 “한국 음식도 정말 맛있다”고 말했다.

홍콩 한 한국식품 판매 사이트 화면 갈무리/연합뉴스

홍콩인들 입맛에 맞게 레시피를 살짝 변형한 한국요리 퓨전식당 체인점도 인기리에 영업 중이다.

평일 저녁 찾은 퓨전한식 식당의 좌석 점유율은 언뜻 봐도 70% 이상이었다.

홍콩에서 40년째 살고 있는 김모 씨는 “드라마 대장금 이후부터 홍콩에서 한국 음식이 인기를 끌었는데 갈수록 사랑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