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주무장관, 선거 데이터 대거 삭제 지시…공화당 강력 반발

윤건우
2020년 12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5일

민주당 소속인 미시간 주무장관이 이달 초 각 지역에 선거 관련 자료 대량 삭제를 지시한 사실이 알려졌다.

공화당은 4일(현지 시각) 미시간 주무장관실이 “전자 선거인 명부와 관련 파일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현재 미시간 각 지역에서는 부정선거에 대한 주민들의 조사 요청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미시간 선거사무국은 지난 1일 각 지역 사무관에게 보낸 공문(PDF)에서 “개표 결과 인증(11월 30일) 이후 7일 이내에 선거인 명부와 관련 파일들을 모든 기기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한 이 삭제 지시는 “재검표 소송이 제기되거나, 재검표가 완료되지 않았거나, 선거 감사가 정해졌거나, 주무장관에 의해 삭제 중단 명령이 내려지지 않은 한”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삭제명령은 전자개표기 외에 선거기간에 사용된 컴퓨터(노트북)와 USB 메모리 카드에 담긴 전자 선거인 명부와 파일까지 모두 삭제 대상에 포함됐다.

공화당은 이러한 조치에 대해 “미시간 주정부가 언론에 보도된 (부정선거에 관한) 진실을 외면함으로써 선거의 투명성이나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에 아무런 관심이 없음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미시간 주정부는 “통상적인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주정부 대변인은 이메일에서 “전자 선거인 명부는 매번 선거가 끝나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삭제된다”며 “종이로 출력한 선거인 명부를 따로 보관하기 때문에 선거 감사나 기록용으로 전자 선거인 명부를 유지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에도 전자 선거인 명부와 데이터 삭제를 지시했던 공문을 증빙자료로 첨부했다.

공화당은 “민주, 공화 양당에서 당파를 초월해 감사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벤슨 주무장관이 선거 자료 삭제를 지시한 것은 미시간주의 이익보다는 당파적 이익을 앞세운 또 하나의 사례”라고 반발했다.

미시간 공화당 로라 콕스 의장은 “선거 비리가 만연한 상황에서 감사에 앞서 자료부터 삭제하는 벤슨 주무장관의 행보는 심각한 의문을 남긴다. 민주당은 무엇을 숨기고 있나”라면서 주정부 전반에 대한 비리 감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벤슨 주무장관은 이번 선거에 대한 주민들의 의혹 제기에 따라 표본 감사(RLA)를 실시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표본 감사는 전자개표기로 진행된 선거 결과의 정확성을 검증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식이다. 투표지를 대규모로 무작위 추출한 표본을 수작업으로 검사한 뒤 전자개표기 집계와 일치 여부를 비교하는 방식이다.

미시간에서는 부정선거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상원 청사에서 열린 부재자투표 개표 청문회에서는 이번 대선 기간 디트로이트 개표소에 참관인으로 활동한 사람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부정행위를 직접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트럼프 법률팀은 주의회가 헌법상의 권한을 동원해 주정부를 건너뛰고 직접 선거인단을 임명한 투표를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미시간 주무장관 대변인은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답변서에서 “미시간주 청문회에서 증언한 공화당 참관인들이 개표과정에 지식 부족을 드러내고 음모론을 조장했다”며 “선관위는 선거를 뒤엎을 만한 부정선거나 부정행위에 대한 증거가 없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