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14일(오늘) 특별생방송 편성해 최종 결과 발표한다

이서현
2020년 3월 14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4일

문자 투표 폭주로 발표를 연기했던 ‘미스터트롯’이 14일 결승전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TV조선은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 즉시 이어지는 생방송을 특별 편성해 최종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오는 19일 ‘미스터트롯’ 스페셜 방송분을 통해 결과를 발표한다고 공지했지만, 시청자 항의가 잇따르자 급히 추가 방송을 편성했다.

‘미스터트롯’은 지난 13일 3시간 30분 동안 방송된 결승전을 결과를 발표하지 못한 역대급 방송사고를 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773만 1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결승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지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보다 정확한 결과를 밝히기 위해 지연 발표를 결정하는 특전의 조처를 취했다”고 결과 발표를 보류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예상 시일보다 더 빠르게 복구를 마쳤다”라며 “애타게 기다리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제작진 측은 결승전 동안 진행된 유료 문자투표로 모인 금액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한다는 소식도 전했다. 문자투표는 한 건당 100원이다.

하지만 ‘미스터트롯’을 향한 잡음과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매주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상황에서 대규모 문자투표에 대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은 쉽게 납득이 되지 않기 때문.

일부에서는 “특정 후보를 밀어주려고 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아 발표를 미룬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이는 제작진이 특정 후보를 편애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다 결과 발표 지연까지 맞물린 탓이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자정이 넘은 시간에 만 12세인 정동원의 방송 출연도 도마 위에 올랐다.

순위 발표가 이뤄진 생방송은 13일 새벽 12시 50분께 시작됐고, 정동원도 다른 참가자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 제22조 2항에 따르면, 15세 미만의 청소년은 밤 10시부터 오전 6시까지의 시간에 방송에 출연할 수 없다.

논란이 일자 TV조선 측은 “가족 동의서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마스터 총점과 대국민 응원투표를 합친 현재까지 1위는 이찬원(2707점)이다.

2위 임영웅(2690점), 3위 영탁(2662점)이 뒤를 잇고 있다.

4위 정동원(2619점), 5위 김호중(2608점), 6위 김희재(2589점), 7위 장민호(2582점)로 순위별 점수 차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전체 4000점 중 1200점(30%)을 차지하는 문자투표 결과에 따라 역전 가능성도 충분하다.

TV조선 측은 투명한 결과 발표를 위해 ‘로 데이터(raw data)’까지 모두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