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우승자 발표 지연…생방송 대형 사고

연합뉴스
2020년 3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3일

“서버 문제로 773만표 집계에 시간 걸려”…참가자들도 당황한 기색
제작진 “폭발적 반응 대비 못해 죄송…투명한 발표 위한 특단 조치”

TV조선 캡처 | 연합뉴스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이 생중계된 마지막 회에서 집계를 제 시간에 완료하지 못해 우승자 발표를 1주 뒤로 미루는 초대형 방송사고를 냈다.

MC 김성주는 1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미스터트롯’ 최종회에서 서버 문제로 실시간 문자투표 773만여표를 집계하는 데 새벽 내내 소요된다며 “투명하고 정확한 채점을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투표 결과가 확인이 될 때까지 최종결과 발표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는 일주일 뒤인 19일 밤 10시 특집 ‘미스터트롯의 맛’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드리겠다. 잠정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성주가 우승자 발표를 일주일 뒤로 미룬다고 밝히자 그와 함께 무대에서 우승자 호명을 기다리고 있던 7명의 참가자도 당황해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성주는 제작진을 대신해 “지금 1∼7위까지 표차가 접전이고 박빙이라 대충 비율이 이렇다고 발표하기엔 여러분의 기대가 너무 크고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도 있다. 소중한 표를 반드시 모두 반영해서 더 정확하고 공정하게 발표하겠다”고 했다.

1회부터 화제성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시청률 30%대까지 승승장구한 ‘미스터트롯’은 마지막 방송에서의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결국 영광의 빛이 바래게 됐다.

제작진은 우승자 발표 지연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고 “총 773만 1천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렸다. 결승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져 투표수를 완벽히 집계해내는 데 수 시간 혹은 수 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최종 발표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실시간 문자 투표 집계를 담당한 업체는 국내 유수의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실시간 문자투표를 담당했던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폭발적 반응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제작진 역시 이 같은 돌발 상황을 완벽하게 대비하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만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시청자 여러분이 그간 ‘미스터트롯’에 보내준 성원에 응답하기 위해 보다 투명하고 정확한 결과 발표를 위한 특단의 조처였음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최종회 실시간 유료 문자투표로 모인 금액 전액을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굿네이버스에 기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