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오바마 “빅테크, 트럼프 영구 금지해야” 발언 재조명

한동훈
2021년 1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2일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차단한 가운데, 미셸 오바마 전 영부인의 발언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미셸 여사는 지난 7일 소셜미디어 기업을 향해 트럼프 대통령의 플랫폼 이용을 영구적으로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 국회의사당 폭력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을 맹렬하게 비난하며 이같은 요구사항을 밝혔다.

그녀는 자신의 트윗을 통해 “지금은 실리콘 밸리 회사들이 이 괴상한 행동을 가능하게 하는 것을 그만두고, 이 사람(트럼프)을 플랫폼으로부터 영구적으로 금지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빅테크)의 기술이 국가지도자들의 반란 선동에 이용되는 것을 막기 위한 정책을 추진하면서 더 나아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전날(6일)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스냅챗이 트럼프의 계정을 정지하거나 게시물을 차단한 상황에서 나왔다. 즉, 미셸 여사는 일시 정지만으로 부족하다고 빅테크 기업들을 다그친 셈이 됐다.

6일 트위터는 트럼프의 게시물 3건을 삭제했고, 12시간 동안 계정을 중단시켰다.

페이스북은 트럼프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에게 권력을 이양할 때까지 최소 2주간 글을 올리지 못하도록 했다. 여기에는 인스타그램도 포함했다.

동영상·사진 공유앱인 스냅챗 역시 트럼프의 계정을 봉쇄했다.

그리고 미셸 여사의 발언이 나오고 다음 날(8일) 트위터는 트럼프의 계정을 영구 정지하고, 대선 캠프 계정도 폐쇄했다. 또한 지지자들의 계정도 정지시키거나 축소하는 조치를 내렸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트윗과 맥락 등을 면밀히 검토한 뒤, 폭력을 추가로 선동할 위험 때문에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고 밝혔다.

구글도 비슷한 조치를 내렸다. 구글은 유튜브에서 부정선거 주장을 담은 채널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추천